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유해 블루라이트 획기적으로 줄여...OLED 국제인증 획득
상태바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유해 블루라이트 획기적으로 줄여...OLED 국제인증 획득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4.1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 청색광 줄어도 색정확도 및 색볼륨은 그대로 유지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가 유해 블루라이트를 획기적으로 줄인 디스플레이로 국제 인증을 받았다.

삼성디스플레이는 갤럭시 폴드에 탑재되는 7.3인치 폴더블 OLED(해상도 1536×2152)가 글로벌 기술평가기관인 독일 TÜV 라인란드(TÜV Rheinland)로부터 '아이 컴포트(Eye Comfort)' 인증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삼성디스플레이 연구원이 기흥캠퍼스에 위치한 화질평가 실험실에서 유해 청색광 비중을 검사하는 등 제품의 화질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갤럭시 폴드용 폴더블 OLED는 전체 가시광선 중 유해하다고 알려진 415~455nm(나노미터) 파장대 청색 광선의 비중을 업계 최저 수준인 7%까지 낮췄다. 기존 OLED의 경우 유해 블루라이트의 비중은 12% 수준이며, 일반적인 스마트폰용 LCD는 18%에 이른다.

단파장 블루라이트의 유해성이 알려지면서 이를 차단하는 필터나 프로그램이 등장하고 있지만 많은 경우 색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삼성디스플레이는 OLED 유기재료 성능 개선을 통해 DCI-P3 색표준을 100% 지키면서도 유해한 청색광의 비중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지난 3월 출시된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 S10에 탑재된 플렉시블 OLED 역시 유해한 블루라이트를 줄여 독일 TÜV 라인란드(TÜV Rheinland)로부터 '아이 컴포트(Eye Comfort)' 인증을 받았다.

백지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폴더블, 풀스크린 등 스마트폰의 폼팩터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OLED는 모바일 기기의 사용환경을 고려한 화질과 소비자의 눈건강까지, 다양한 측면에서 빠른 속도로 기술혁신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갤럭시 폴드에 탑재되는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OLED가 글로벌 기술평가기관인 독일 T&#220;V 라인란드의 '아이 컴포트' 인증을 받았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