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강원도 고성 산불 피해주민 위해 편의점 업계, '빠른 지원' 나서CU·GS25·세븐일레븐 등 주요 편의점업체, 구호물품 긴급 지원 시행

주요 편의점 기업들이 4일 발생한 강원도 속초 고성 산불 피해주민을 위해 긴급 지원에 나서고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CU, GS25, 세븐일레븐 등 주요 편의점 기업들은 각각 긴급 구호물품 지원과 생필품 지원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산불 피해주민들을 휘한 지원에 나섰다.

먼저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응급구호세트를 전국 주요 지역 물류센터에 상시 보관하고 있어, 즉각 대응이 가능해 산불 직후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핫라인을 구축했다고 5일 밝혔다.

CU는 강원도 물류센터에 보관되어 있는 응급구호세트와 함께 2000여 만원 상당의 생수, 라면, 생활용품 등의 구호물품을 5일 아침 가장 많은 대피 인원이 발생한 고성군으로 긴급 수송한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갑작스런 산불로 인해 긴급 대피한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기 위해 밤새 예의주시 하며 긴급구호활동에 만전을 기했다”며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민관이 협력해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은 속초생활체육관으로 긴급 대피한 주민들에게 생수, 컵라면, 간식, 화장지, 은박매트 등 생필품 1000인분을 긴급 지원한다.
 
GS리테일은 행정안전부 및 전국 재해 구호협회와 함께 주민들을 위한 생필품과 먹거리를 지원한다.

박정현 GS리테일 조직문화서비스팀 팀장은 “갑작스런 산불로 인해 대피한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MOU가 체결된 행정안전부와 협력해 신속하게 재난 구호 물품을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세븐일레븐도 피해주민에 대한 지원에 나섰다. 세븐일레븐은 속초, 고성 지역에 위치한 2개 대피소에 생수, 라면, 초코바, 즉석밥 등 2000명 분량의 긴급구호 물품을 지원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전국 곳곳에 공급할 수 있는 물류시스템을 완비하고 있는 편의점 업계가 이런 긴급 상황 지원에 최적화 돼 있다"며, "주요 편의점 기업들이 행전안전부와 협약을 체결하고 긴급구호체계를 마련한 것이 이번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