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서울 아파트값, 정부대책에 숨고르기...2주 연속 상승폭 줄어부동산114, 정부 대책 발표 이전 서울아파트 0.51% 상승...수도권 신도시는 여전히 상승폭 확대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시장 종합대책 발표를 앞두고 서울 주택시장이 주춤하며 2주 연속 상승폭이 줄어들었다.

1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정부의 부동산대책을 앞두고 매수자들이 매수시점을 늦추며 집값 상승폭이 지난 주에 이어 다시 줄어드는 등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습이다.

정부의 '9•13 부동산 안정대책'이 발표되기 이전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51% 상승했다.

신도시는 서울 아파트 시장 열풍을 이어받아 서울과 인접한 위례, 평촌, 분당이 상승을 이끌며 0.31% 상승해 지난 주 대비 상승폭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경기·인천은 0.12% 변동률로 지난 주에 비해 상승폭이 줄었지만 과천과 광명, 안양 등은 오름세를 이어갔다.

서울은 △노원(1.00%) △서대문(0.99%) △성북(0.99%) △강북(0.96%) △구로(0.93%) △관악(0.76%) △양천(0.76%) △강동(0.72%) 순으로 상승했다. 노원은 상계동 일대 주공아파트가 대폭 상승했다. 주공1단지, 4단지, 6단지, 9단지가 1,000만원-3,000만원 가량 올랐다. 평가인식이 확산되며 소형 아파트 위주로 매매가격이 올랐다.

서대문은 저가 아파트 위주로 갭 메우기가 계속되고 있다. 홍제동 삼성래미안이 2000만~5000만원, 남가좌동 남가좌삼성이 500만~1500만원 올랐다. 성북은 실수요가 많은 신규 아파트 위주로 매수세가 많다. 길음동 길음뉴타운8단지(래미안)이 1500만~3000만원 상승했다. 강북은 미아동 미아뉴타운두산위브가 1000만~2000만원 올랐다.

신도시는 △위례(0.85%) △평촌(0.53%) △분당(0.45%) △산본(0.41%) △중동(0.21%) △동탄(0.18%) 순으로 상승했다. 위례는 창곡동 위례자연앤래미안e편한세상이 2500만원 올랐다. 서울 아파트 시장 상승에 매물이 회수되고 매물이 나오면 바로 오른 가격에 거래된다.

평촌은 호계동 일대 아파트 갭투자 수요로 무궁화건영이 1000만원, 목련신동아가 2000만~25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구미동 까치대우, 롯데, 선경이 1000만~4000만원, 야탑동 장미코오롱 1500만~2000만원 올랐다. 매수문의는 꾸준하나 매물이 귀하다. 산본은 금정동 무궁화1단지주공이 5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과천(0.69%) △광명(0.55%) △의왕(0.36%) △안양(0.34%) △용인(0.23%) △구리(0.20%) △군포(0.19%) 순으로 상승했다. 별양동 일대 재건축 아파트값이 일제히 상승했다. 주공6단지가 1500만~4000만원, 주공5단지가 5000만원 가량 올랐다.

서울 아파트시장에 영향을 받아 매수세는 꾸준하나 매물이 나오지 않고 있다. 광명도 하안동과 철산동 소형 아파트 위주로 매맷값이 강세를 보였다. 하안동 주공8단지가 1,000만원, 철산동 주공12단지가 1000만~3000만원 상승했다. 의왕은 신규 아파트로 매수세가 꾸준하다.

내손동 내손대림e편한세상이 1000만원, 포일자이가 1000만~1500만원 올랐다. 안양은 관양동 동편마을3단지가 1000만원, 평촌동 평촌e편한세상이 1000만~1500만원 상승했다.

전세시장은 가을 이사철이 시작되며 상승폭이 커지고 있다. 역세권이나 학군이 좋은 지역을 중심으로 전세수요가 늘면서 한동안 잠잠했던 전셋값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서울이 0.09% 상승했고 신도시도 0.06%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보합이다.

이병화 기자  re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