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아우디와 지능형 커넥티드 카 개발 맞손
상태바
화웨이, 아우디와 지능형 커넥티드 카 개발 맞손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7.1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주행과 서비스의 디지털화 지속 촉진

화웨이가 아우디와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 개발 분야에서 맞손을 잡았다. 

화웨이가 지난 10일, 독일 자동차 제조사 아우디(Audi)와 전략적 제휴를 위한 양해 각서(MOU)에 서명,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 개발 분야에서 강력한 파트너사를 확보했다. 이 협약은 리커창(Li Keqiang) 중국 총리와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독일 총리가 주도하는 양국 기업 간 광범위한 협력 관계의 일환이다.

화웨이와 아우디는 협력을 통해 차량 환경에서 지능형 주행과 서비스의 디지털화를 지속적으로 촉진한다. 이를 위해, 양사는 두 분야 내 전문가의 역량을 강화할 트레이닝 프로그램을 함께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은 주변 환경과 관련 정보를 교환할 수 있으며, 이러한 정보 교환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고품질의 안정적인 데이터 연결이 필요하다. 또한, 이런 통신 확장은 집중적인 연구 개발이 필요한 부문이다.

화웨이 LTE 솔루션 부문 베니 숀 사장(Veni Shone, 좌측)이 화웨이 &#8211; 아우디 양해 각서 체결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화웨이 제공>

한편, 아우디는 화웨이 및 중국 당국과 협력해 지난 2017년 중국 동부 대도시인 우시의 공공 도로에 ‘LTE-V(LTE-Vehicle)’를 처음으로 설치한 최초의 외국계 자동차 제조사가 되었다. ‘LTE-V’는 커넥티드 차량 적용을 위해 특별히 고안된 이동통신 표준이다. 운전자는 신호등 시스템 및 교차로의 영상 모니터링 시스템에 연결되어 실시간 교통 정보를 제공 받는다.

올해 9월, 화웨이와 아우디가 연구 중인 해당 프로젝트는 우시에서 열릴 ‘세계 사물 인터넷 전시회(World Internet of Things Exposition)’에서 한층 다양한 종류의 애플리케이션을 선보이며 다음 단계에 진입할 예정이다.

화웨이 LTE 솔루션 부문 베니 숀(Veni Shone) 사장은 "우리는 정보 통신 기술과 자동차 산업 간 신기술의 시너지를 확인할 수 있는 지능형 차량의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더욱 늘어나는 모바일 연결성 혁신에 따라, 화웨이도 운전 경험의 트랜스포메이션에 전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아우디 차이나 사드 메츠(Saad Metz) 총괄 부사장은 "아우디는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 분야에서 화웨이와 공동 연구를 강화하고 있다. 양사의 목표는 지능형 도시를 만들기 위해 안전성을 개선하고 교통 흐름을 최적화하는 것이다.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가장 먼저 중국 시장에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MOU에 서명하기 앞서, 화웨이와 아우디는 최근 몇 년 동안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과 관련된 많은 분야에서 협력해 왔다. 양사는 통신 및 자동차 업계 간 글로벌 협의체인 ‘5GAA(5G Automotive Association)’를 출범했으며, 독일, 스페인 및 중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에서 수 차례 공동 시연을 열어 지능형 커넥티드 차량 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