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스마트공장
LGU+·한화토탈, IoT 기반 스마트 플랜트 구현 위해 맞손

LG유플러스와 한화토탈이 스마트 플랜트 구현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27일 LG유플러스와 한화토탈은 대산공장에서 LG유플러스 공준일 기업부문장, 한화토탈 윤영인 대산공장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LTE고객전용망(P-LTE) 기반의 스마트 플랜트 구현을 위한 업무 제휴(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양사는 유량계측, 가스탐지, 펌프 가동 등 사람이 직접 확인하기 어려운 설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IoT 기술이나 무선업무환경에서 직원들의 업무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시스템 개발 등의 실증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IT 전문기업으로서 한화토탈이 추진 중인 스마트 플랜트 프로젝트의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는데 노하우를 적극 전수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의 IT 전문가와 한화토탈의 실무진으로 구성된 TF를 구성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와 한화토탈은 27일 대산공장에서 LG유플러스 공준일 기업부문장, 한화토탈 윤영인 대산공장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LTE고객전용망(P-LTE) 기반의 스마트 플랜트 구현을 위한 업무 제휴(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공준일 기업부문장(사진 좌측), 한화토탈 대산공장장 윤영인 부사장(사진 우측)이 기념 촬영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지난해 한화토탈은 국내 유화업계 최초로 LG유플러스의 LTE고객전용망을 도입하여 공정지역 내 방폭 스마트폰 사용, 이동형 CCTV 설치, 드론을 이용한 설비점검 등에 활용하고 있다.

향후 양사는 이번 실증사업의 결과와 기존 설비 활용 사례 등을 토대로 스마트 플랜트 구축에 필요한 무선통신환경의 활용범위와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계획이다.

공준일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이번 업무 제휴를 통해 석유화학 업종의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IoT 솔루션을 공동으로 발굴하고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LG유플러스의 IT기술과 한화토탈의 현장 노하우를 접목하여 LTE고객전용망 기반의 최첨단 스마트 플랜트로 업계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영인 한화토탈 대산공장장은 “LG유플러스와 체결한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IT기업의 시각으로 스마트 플랜트 프로젝트를 보다 자세히 점검하고 구체화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스마트 플랜트의 선제적인 도입이 한화토탈의 기업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성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