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위즈돔과 손잡고 '스마트버스' 서비스 확대
상태바
카카오모빌리티, 위즈돔과 손잡고 '스마트버스' 서비스 확대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6.21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위즈돔과 함께 스마트버스 서비스 확대에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일 카카오모빌리티 판교오피스에서 모바일 기반 버스 공유 (통근·셔틀버스 등) 플랫폼 운영사인 위즈돔과 ‘스마트버스 전략 파트너십’ 을 체결했다. 국내 스마트버스 시장의 개척과 확대, 고도화를 위해각사의 노하우와 기술력을 결합해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목표다.

지난 2010년 인터넷 기반의 온디맨드(수요응답형) 버스공유 플랫폼 'e버스'를 론칭한 위즈돔은 현재 기업용 통근버스와 전세버스, 공항 리무진 등 다양한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서울과 평창·강릉 올림픽경기장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운행한 바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은 20일, 카카오모빌리티 판교 오피스에서 (주)위즈돔과 ‘스마트버스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 참여한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류긍선 부사장(사진 왼쪽)과 (주)위즈돔 한상우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카카오모빌리티는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 기술을 기반으로 스마트버스 노선 설계, 스마트버스-카카오T 연계 서비스 개발, 스마트버스 서비스 확대를 위한 홍보-마케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위즈돔은 AIBOS(진보형 통합버스운영시스템) 고도화 및 운용, 운송사업과 관련한 지식 재산과 운영 노하우를 제공하고 전국 버스네트워크 구축 등을 담당한다.

양사는 앞으로 각자의 모빌리티 역량을 활용해 스마트버스 분야를 발전시킬 수 있는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수립함으로써 향후 국내 스마트버스 서비스와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전략부문 부사장은 “모빌리티 산업과 기술에 정통한 양사의 노하우를 스마트버스 분야에 접목, 활용한다면 일반 시민들에게 더 편리하고 저렴한 혁신적 이동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 이라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앞으로도 이동의 혁신을 통한 가치를 만들어 가기 위해 다양한 기업과 협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