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포스코 승계카운슬, 개혁 대상이 혁신주체 선출...어불성설"
상태바
정치권, "포스코 승계카운슬, 개혁 대상이 혁신주체 선출...어불성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6.2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포스코 회장 '깜깜이' 선임 과정에 비판 이어져

차기 회장 선출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하겠다던 포스코가 '깜깜이' 회장 인선 절차를 진행하면서 이를 주도하는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을 향한 정치권의 비판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포스코는 권오준 회장의 사의 표명으로 현재 사외, 사내 추천을 받은 회장 후보군 인사 검증을 진행중이다. 이를 주도하는 'CEO 승계 카운슬'(이하 카운슬)은 당초 투명하고 공정한 회장 선임을 공언했지만, 회의 일정이나 후보들에 대한 모든 것을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중이다. 

카운슬은 20일 제 8차 회의를 열고 기존 11명의 후보를 5명으로 압축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연임에 성공했던 권 회장이 각종 의혹에 휘말리며 자진사퇴를 한 만큼, 포스코의 차기 회장 인선에 정치권 등의 압력을 배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그럼에도 카운슬의 회장 후보 추천 전과정은 비밀리에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다. 카운슬은 전임 회장들이 새 회장 선임 과정에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의혹에 대해 "후보자 명단 비공개는 공정성을 제고하고 불필요한 외압 및 후보간 갈등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의혹을 불식시키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가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성명을 통해 "부실 경영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는 사외이사들이 포스코의 혁신을 짊어져야 할 CEO를 선출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혁의 대상이 되어야 할 이들이 혁신의 주체를 선출하려는 것은 어불성설이자 기만"이라며 "포스코는 CEO 승계 카운슬을 잠점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인화 민주평화당 의원기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정인화 의원 페이스북>

정인화 민주평화당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권력에 기대어 회장이 된 후에 정권이 바뀌면 중도 퇴진을 되풀이하는 포스코의 역사를 바꾸기 위해서라도 이번에는 정치권력의 입김이 배제돼야 한다"며 포스코 출신 후보가 회장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 역시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들의 인사에 개입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이를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는것 같다"며 "(소위) '포피아'가 '청와대가 개입하지 않으니 우리 마음대로 회장을 뽑으면 된다'고 오판한 채 포스코 사유화를 지속하려는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 선정 기준이나 절차에 대해 아무것도 공개되지 않고 있다"며 "포스코 사외이사들로 구성된 승계 카운슬이 공정한 회장 선임 절차를 수행할 자격이 되는가 의문을 품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스코 'CEO 승계 카운슬'은 포스코 사외이사 5명과 권오준 회장으로 구성된다. 다만 권 회장은 후보선정 절차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이유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된 2차 회의부터는 불참하고 있다. 

카운슬은 지난 4월 후보자에게 요구되는 핵심 역량으로 글로벌 경영역량, 혁신역량, 핵심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 및 추진역량 등이 해당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