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매장서 AI 스피커가 고객 응대 돕는다
상태바
LGU+ 매장서 AI 스피커가 고객 응대 돕는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8.04.24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 매장에서 인공지능(AI) 스피커가 고객 응대를 돕는다. 

LG유플러스는 전국 2000여개 매장에서 현장 영업사원들의 고객응대를 돕는 AI스피커 서비스 ‘유플러스 도우미’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유플러스 도우미’는 LG유플러스의 AI스피커 ‘U+우리집AI’를 기반으로 한 매장 고객 응대 서비스다. 상품·서비스 안내부터 CS업무 안내까지 가능하며, 배웅인사·음료권유 같은 일상대화도 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전국 2,000여개 매장에서 현장 영업사원들의 고객응대를 돕는 AI스피커 서비스 ‘유플러스 도우미’를 선보인다고 24일(화) 밝혔다. <LG유플러스 제공>

가령 매장 방문고객이 최근 인기 있는 휴대폰이나 요금제 등을 찾을 시 영업사원들이 ‘유플러스 도우미’에게 질문해 간단하게 답변을 얻을 수 있다. 멤버십VIP 혜택과 같은 다소 복잡한 설명도 손쉽게 들을 수 있으며, 기가와 광랜의 차이점 등 구체적인 내용도 파악할 수 있다. 서비스 명의변경 방법과 필요서류를 안내하거나 고객의 예상 대기시간을 확인해주는 기능도 유용하다.

‘유플러스 도우미’는 간단한 일상 대화도 할 수 있어 휴대폰 개통 대기 시간 등의 지루함도 덜어준다. 인사부터 자기소개, 노래를 하는 것도 가능하며, 날씨나 뉴스 정보 등을 알려주기도 한다. 때에 따라 고객에게 음료를 권하거나 가족들의 통신 요금까지 상담해준다.

권아영 LG유플러스 AI마케팅팀 팀장은 “‘유플러스 도우미’ 서비스로 AI스피커가 매장 상담원의 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전국 2,000여 곳의 현장의견을 꾸준히 수렴, 질문과 대답을 지속적으로 고도화시키고, 이를 통해 서비스 활용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유플러스 도우미’를 통해 클로바가 재미를 넘어 업무 효율화적인 부분까지 서비스 영역을 넓혀나갈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U+ 매장뿐만 아니라 각종 고객응대가 필요한 곳에 ‘U+우리집AI’ 서비스가 쓰일 수 있도록 활용방안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유플러스 도우미’ 서비스는 ‘U+우리집AI’의 모든 모델에서 지원한다. 이달 초 출시된 ‘프렌즈플러스 미니언즈’부터 ‘브라운’, ‘샐리’ 또 ‘U+우리집AI 블랙’과 ‘레드’까지 총 5종의 기기에서 이용할 수 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