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계 확장하는 블록체인 기술...현대페이·KRP, '가상화폐 기반 P2P 결제사업' 제휴
상태바
생태계 확장하는 블록체인 기술...현대페이·KRP, '가상화폐 기반 P2P 결제사업' 제휴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9.21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현대페이 본사 1층 오픈 예정인 블록체인 카페에 가상화폐 기반 결제서비스 시범 적용

가상화폐에 대한 기대와 불안감이 공존하는 가운데, 가상화폐의 기술적 기반인 블록체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블록체인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활용하는 기술제휴도 이어지고 있다.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 전문기업 현대페이는 해외 결제 전문기업 케이알파트너스(이하 KRP)와 가상화폐 기반 P2P결제 사업 공동 전개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제휴를 통해 현대페이 본사 1층에 11월 오픈 예정인 블록체인 카페(café de block)에 가상화폐 기반 결제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적용하게 되며, KRP에서 보유하고 있는 가맹점과 현대페이의 협력사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김병철 현대페이 대표이사(좌)와 김준헌 케이알파트너스 대표이사(우)가 제휴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아직 국내에는 가상화폐로 결제가 가능한 사용처가 적은 상황이지만 가상화폐 거래 규모가 급격하게 커지고 있는 만큼 가상화폐 결제시장도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지난 4월 자금결제법 개정 이후 결제수단으로서 비트코인의 안정성이 제고됨에 따라 가상화폐를 통해 결제가 가능한 점포수가 증가하고 있다.
 
현대페이와 KRP는 가상화폐 기반 P2P결제 플랫폼 개발 및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하는데 주력하여 현대페이 서비스 품질과 가상화폐의 사용성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철 현대페이 대표는 “블록체인의 기술과 이념을 IoT와 접목시킨 가상화폐를 일상생활에서 결제, 계약, 세금 및 공과금 등을 납부할 수 있는 페이먼트 환경의 편의성을 개선하여 우리가 꿈꾸는 신뢰할 수 있는 지불 결제망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준헌 KRP 대표는 “KRP가 12년간 다수 가맹점에 해외 결제서비스를 전문으로 제공해 온 노하우를 살려 국내외 소비자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차세대 결제서비스 구축에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케이알파트너스(KPR)는 해외 결제서비스 브랜드 엑심베이(Eximbay)를 운영하고 있는 핀테크 기업으로 중국, 일본, 동남아를 포함한 해외 다수 국가에서 사용이 가능한 결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차세대 가상화폐를 이용한 P2P결제 및 송금사업 추진 등을 통해 사업 확장에 매진하고 있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