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엔비디아, 인공지능 개발대회 '해카톤', 우승팀은 '영상인식 AI 셋톱박스' 선보인 '5min'
상태바
SKT·엔비디아, 인공지능 개발대회 '해카톤', 우승팀은 '영상인식 AI 셋톱박스' 선보인 '5min'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8.28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개팀, 60명의 참가자 경쟁한 IoT·인공지능 개발 대회

SK텔레콤과 엔비디아(NVIDIA)가 공동 개최한 ‘제 3회 T해카톤(Hack-A-Thon)’ 대회 대상은 '영상인식 기반 AI 셋톱박스'를 선보인 5mim 팀에게 돌아갔다. 

SK텔레콤과 세계 최고의 인공지능 컴퓨팅 기업인 엔비디아(NVIDIA)가 공동 개최한 ‘제 3회 T해카톤(Hack-A-Thon)’ 대회가 8월 26~27일 양일간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개최됐다.
 
2015년 이후 3회째를 맞은 올해 ‘T해카톤’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IoT에서 인공지능까지 주제를 확대했다는 점이다. 대회에 참가한 12개 팀, 총 60명의 참가자는 ‘실시간으로 최적으로 할인율을 찾아내는 딥러닝 모델’, ‘손동작 등에 따라 가정 내 IoT 기계를 통제하는 제스쳐 기반 인터페이스 시스템’, ‘얼굴 인식 기술을 활용해 출석을 체크하는 수업 관리 시스템’ 등 AI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SK텔레콤 이상호 AI사업단장이 대상을 수상한 ‘5min’ 팀을 시상하고 있다. <사진제공=SK텔레콤>

대상은 ‘영상인식 기반 AI셋톱박스(팀명 5min)’가 차지했다. 이 제품은 시청자가 TV에 지나치게 가까이 가거나 잘못된 자세로 시청할 경우 기존 화면을 차단한 뒤 AI 캐릭터가 나타나 올바른 시청 자세를 가이드 해주는 셋톱박스다. 일상에서 자녀의 TV시청 지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들의 불편을 AI로 해소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엔비디아 특별상은 AI홈트레이닝 코칭서비스를 선보인 아이마루(I MARU)팀에게 돌아갔다. 최고의 트레이너들이 선보인 다양한 운동영상들을 딥러닝으로 학습해, 비싼 PT비용 지불 없이도 AI가 사용자의 운동 자세 코칭이 가능하도록 한 점이 심사위원들의 인정을 받았다.
 
이 밖에, 사용자가 표정이 어두울 경우 미소 지으라고 알려주는 ‘스마트미러’(팀명 투지)와 영상분석을 기반으로 물품 재고 및 고객 구매 패턴을 알려주는 ‘매장관리솔루션’ (팀명 김주현과 친구들)이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날 수상한 4개팀에게는 각각 100~300만원의 상금과 엔비디아의 그래픽카드인 ‘TITAN Xp’ 등이 수여됐다.
 
참가팀들을 격려하고 우승팀들을 시상한 SK텔레콤 이상호 AI사업단장은 “딥러닝 등 인공지능 기술이 고객생활과 밀접한 분야에 적용된 다양한 사례를 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개발자들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엔비디아 코리아 유응준 엔터프라이즈 사업부문 대표는 “엔비디아는 인공지능 생태계 육성을 이끌어 왔다”며, “SK텔레콤과 함께하는 이번 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보여준 혁신적이고 다양한 가능성이 인상 깊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의 ‘T해카톤’은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데 적극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올해 대회에서 우승한 4개 팀은 SK텔레콤의 ‘T open lab (T오픈랩)’을 통해 제품 개발에 필요한 공간∙장비∙기술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수상을 계기로 AI스타트업을 설립하는 경우 엔비디아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 ‘인셉션(Inception)’에 등록되어 내년 3월 미국 산호세에서 개최되는 GPU개발자행사인 GTC 2018 에서 발표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백성요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