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서울시, IT 기술로 쪽방촌 가구와 독거노인 삶의 질 개선한다
상태바
KT·서울시, IT 기술로 쪽방촌 가구와 독거노인 삶의 질 개선한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6.2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전력 냉 온장고 1100여 가구 지원, 동작감기 기능 IoT LED 전등 제공 등

KT가 서울시와 손잡고 서울 쪽방촌 주민들에게 제공하며 삶의 질 개선에 나선다.  동작감지 센서가 있어 독거노인들의 고독사를 예방해 줄 IoT LED 전등, 저전력 냉·온장고 등을 제공한다. 
 
KT는 22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동자희망나눔센터에서 센터 출범 3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황창규 KT 회장, 박원순 서울시장, 정수현 서울역쪽방상담소 소장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동자동 쪽방촌 주민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황창규 회장(오른쪽)이 쪽방촌 주민을 방문해 저전력 소형 냉/온장고를 전달하하는 모습 <사진=KT>

기념식이 끝난 후 황창규 회장과 박원순 시장은 직접 쪽방촌 가구를 방문해 저전력 소형 냉∙온장고를 전달했다. 냉∙온장고는 18리터 용량으로 좁은 쪽방의 특성과 전기료 부담을 감안한 지원물품이다. 서울시 쪽방촌 가구의 35%가량은 좁은 공간과 전기료 걱정으로 더운 날씨에도 냉장고 없이 생활하고 있었다. KT와 서울시는 냉∙온장고를 동자동뿐 아니라 돈의동, 동대문, 남대문, 영등포 지역 쪽방촌 총 1100여 가구에 지원한다.
 
쪽방촌 독거 노인들의 고독사 예방을 위해 KT는 자체 제작한 스마트 IoT센서를 부착한 LED 전등을 쪽방촌 독거노인 80가구에 시범적으로 제공했다. 스마트 IoT센서는 동작감지 기능이 탑재돼 장기간 움직임이 없을 때 사회복지사에 알려준다. 이밖에 문자음성 자동변환(TTS), 비상벨 등 기능을 갖추고 있어 안내방송, 긴급상황 전파 등을 할 수 있다. LED 전등인 만큼 전기요금 부담도 한층 낮췄다.
 
또한 이날 KT그룹 20여개 계열사 직원으로 구성된 KT그룹 임직원 봉사단 60여명은 동자동 쪽방촌 주변의 노후화된 벽에 벽화 그리기 등 봉사활동을 펼쳤다.
 
2014년 6월 문을 연 동자희망나눔센터는 세탁, 샤워 등이 쉽지 않은 쪽방촌 주민들을 위한 생활편의시설과 함께 IPTV룸, IT카페와 같은 문화시설을 갖춘 복합 커뮤니티 공간이다.
 
동자희망나눔센터 IT카페에는 주민이 바리스타로 참여하고, IT교육과 함께 창업활동을 하는 등 다양한 일자리가 창출되고 있다. 지난해 센터에서는 주민들이 구멍이 나는 등 못 쓰는 양말로 KT 위즈 야구단 캐릭터를 적용한 ‘양말인형’을 제작해 5,000여개를 판매하는 성과를 얻었다. 올해는 주민들이 직접 여름용 팔토시를 제작, 판매하며 자활의 꿈을 키워가고 있다.
 
이 밖에도 센터는 KT와 서울시의 지원으로 새꿈어린이공원 조성, 벽화 그리기, 화초 가꾸기 등 쪽방촌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자율방범대를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등 안전한 공동체 만들기에 힘쓰고 있다.
 
KT는 동자동 쪽방촌의 정보격차해소 교육을 통한 긍정적인 주민 변화 사례들을 모델링해 하반기에는 타 지역 쪽방촌 주민을 대상으로도 교육을 확대할 계획이다.
 
황창규 KT 회장은 "3년 전에 비해 훨씬 밝아진 쪽방촌 주민들의 얼굴을 보며 서울시와 서울역쪽방상담소, 그리고 KT 직원들의 노력이 어느 정도 결실을 거둔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쪽방촌 주민들이 더 큰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