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과거 최대 관심사는 재무였으나 이제는 사회적 이슈로 넘어가야"
상태바
최태원 회장 "과거 최대 관심사는 재무였으나 이제는 사회적 이슈로 넘어가야"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5.2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 성장을 지속하기는 어려워...고도 성장기에 묻고 넘겨왔던 문제 치유가 중요"

"과거 기업의 최대 관심사는 재무적 이슈(Financial Issue)였으나 이제는 사회적 이슈(Social Issue)로 그 무게중심을 옮겨야 한다"

최태원 SK 회장이 국제 학술행사에서 기업이 재무적 가치(Financial Value) 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Social Value)도 창출해야 진정으로 사회와 공존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28일 SK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7일부터 사흘간 중국 상하이(上海) 푸단(復旦)대학 등에서 열린 '2017 상하이 포럼'에 참석해 사회 이슈 해결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했다.

특히 문재인 정부에서 강력하게 추진중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최저임금 인상, 일자리 창출 등의 사회적 이슈와 맞물리며, 최 회장의 발언은 더욱 주목을 받았다.

사진설명: 최태원 SK 회장이 27일 중국 상하이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 상하이포럼'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최 회장은 상하이국제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개막식 축사에서 "서구는 물론 아시아 주요 국가들이 과거와 같은 고속성장을 지속하기는 어렵다"며 "이제는 고도 성장기에 묻고 넘겨왔던 문제들을 치유하는 것이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과거 우리의 최대 관심사는 재무적 이슈(Financial Issue)였으나 이제는 사회적 이슈(Social Issue)로 그 무게중심을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SK역시 단순한 사회공헌 활동을 넘어 사회적 가치(Social Value)를 창출하는데 집중하고 있다"며 "SK는 고용과 투자를 늘리고 비즈니스 파트너와 상생하는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실험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SK가 지난해부터 사회적 기업들이 만든 사회적 가치를 돈으로 환산해 보상해주는 사회성과인센티브(SPC∙Social Progress Credit)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SK는 재무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라는 더블 바텀 라인(double bottom line)을 모두 반영해 기업의 성과를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포럼 첫날 사회적 기업 세션에서는 SK가 사회적 기업 생태계 육성을 통해 거둔 직∙간접 일자리 창출 성과가 소개돼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SK는 행복나래, 행복도시락 등 직접 운영중인 13개 사회적 기업을 통해 총 2500여명의 직접 고용을 창출했으며, 외부 사회적 기업들에게는 사회성과인센티브를 통해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고 있다. 

실제 포럼에서 소개된 노인요양 전문 사회적 기업 동부케어 같은 경우, 사회성과인센티브 참여를 통해 고용을 대폭 확대해 지난 2015년 160명 수준이던 직원수가 지난해에는 350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올해로 12회째인 상하이 포럼은 SK가 설립한 장학재단인 한국고등교육재단이 2005년부터 푸단(復旦)대학과 함께 주최하는 경제부문 국제 학술 포럼이다. 최 회장은 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매년 이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아시아와 세계: 새로운 동력, 새로운 구조, 새로운 질서'를 주제로 한 올해 포럼에는 2010년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크리스토퍼 피사리데스 영국 런던 정경대 교수, 압둘라 귤 전 터키 대통령, 죄르지 머톨치 헝가리 중앙은행 총재, 테미르 사리예프 전 키르기스스탄 총리, 아케베 오쿠베이 이디오피아 총리 특별자문관 겸 장관, 리차드 부시 미국 브루킹스 연구소 동아시아 정책연구센터장, 염재호 고려대 총장, 윤세리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신봉길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객원교수 등 각국 정∙관∙재∙학계 인사 1,000여명이 참석했다.   

한편, 최 회장은 상하이 포럼 참석에 앞서 베이징을 방문, SK차이나 제리 우 신임대표를 만나는 등 현장경영 행보를 이어갔다. 지난 4월 선임된 우 대표는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및 골드만 삭스에서 근무한 금융전문가다. 최 회장은 대내외 불확실성 증가가 중국 사업에 미치는 여파를 현장에서 살펴보며 해법 마련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