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비'도 음성인식 AI 전쟁터 되나...SKT, 3분기 AI 도입된 'T맵' 서비스
상태바
'네비'도 음성인식 AI 전쟁터 되나...SKT, 3분기 AI 도입된 'T맵' 서비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5.2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으로 길안내, 가정의 IoT 기기 제어, 라디오, 음악재생 등 가능한 서비스 출시 예정

이르면 올 3분기 인공지능이 적용돼 음성으로 길찾기와 막히는 길 돌아가기, 라디오 틀기, 댁 내 IoT 기기까지 제어가 가능한 'T-맵' 서비스가 선보일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월 사용자 1000만의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개발에 돌입했으며, 이르면 3분기 내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자동차 주행 중 조작이 어렵고 위험해 음성인식/인공지능 기술 도입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 대부분의 내비게이션은 터치스크린이 기본 입력 장치이며, 음성 검색 기능이 있더라도 이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수동 조작이 필요하다.
 
내비게이션에 음성인식/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되면 고객은 목소리만으로 내비게이션을 조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코엑스 찾아줘"라고 말하면, T맵이 알아서 목적지를 검색하고 고객에게 목적지 설정 여부를 물은 뒤 안내를 시작한다. 

길이 막히는 경우 대안 경로도 제시한다. 경유지 설정 등 고객이 현재 T맵에서 이용 중인 서비스는 전부 음성으로 조작 가능하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개발에 돌입했으며, 이르면 3분기 내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T맵' 발전 방향으로 단순한 내비게이션 넘어 'Car Life' 비전 제시
 
SK텔레콤은 T맵에 음성인식/인공지능 기술을 융합해 고객이 운전 중 필요한 콘텐츠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T맵의 발전 방향으로 내비게이션 이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Car Life'를 제시했으며, 핵심 요소로 커뮤니케이션(Communication, 전화/문자/SNS),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교통정보/라디오/음악), 메인터넌스(Maintenance, 보안/구조/안전) 3가지를 선정했다.

T맵에 음성인식/인공지능이 적용되면, 홈IoT 기기 조작도 가능해진다. 운전을 하면서 집 가스 밸브를 잠갔는지 묻고, 잠그지 않았다면 바로 잠글 수도 있다. 사고 시 구조 요청도 말 한마디로 가능해진다. 

고객이 "긴급구조 요청해줘"라고 외치면 경찰서/소방서에 사고상황이 접수되고, 위치 정보도 자동으로 넘어가 신속한 구조 작업이 이뤄질 수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사업자로서 보유한 노하우과 고품질의 서비스를 기반으로 자동차 산업에 특화된 솔루션을 개발하고 중소/벤처기업, 개인 개발자들과 협업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이해열 SK텔레콤 T맵 사업본부장은 "지금까지 내비게이션 서비스는 정확한 소요 시간 예측과 빠른 길 안내가 주요 기능이었지만, 미래에는 안전과 즐거움이 가미된 운전의 동반자도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