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日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4차산업 벤처 선점한다"
상태바
LGU+ "日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4차산업 벤처 선점한다"
  • 백성요 기자
  • 승인 2017.03.29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소프트뱅크와 손잡고 국내외 4차산업혁명 벤처 입도선매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새롭게 만드는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에 100억원을 출자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제4차 산업혁명의 화두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이 떠오르며 기술력을 갖춘 벤처나 스타트업에 대한 대기업의 지원과 협력이 점차 강화되고 있는 모습이다. 

LG유플러스는 펀드 참여를 통해 AI, 빅데이터, IoT, IPTV, 로봇,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국내외 유망 벤처기업을 집중 발굴하고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펀드 참여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선 국내외 기업들은 물론 벤처기업 등과 상호 협력해야 한다는 LG유플러스의 '개방과 공유'의 일환이라는 평가다.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를 만드는 소프트뱅크벤처스는 日 소프트뱅크그룹의 한국내 지주회사인 소프트뱅크코리아의 자회사다. 약 220개 국내외 유망 벤처 기업에 투자해 왔으며, ICT 기술 전문창업 투자사다. 
 
이번에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새롭게 만드는 에스비글로벌챔프펀드에는 LG유플러스 외에도 소프트뱅크그룹과 소프트뱅크코리아 등이 참여키로 했으며, 전체 펀드규모는 1210억원에 달한다.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최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투자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펀드결성 총회를 개최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펀드 참여를 계기로 소프트뱅크그룹측과 미래 신사업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소프트뱅크그룹측은 글로벌 네트워크가 강점인 만큼, 해외 사업의 개척에도 상호 협력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김용환 LG유플러스 제휴추진담당 상무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긴밀히 협력해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벤처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대기업과 벤처기업이 상생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제휴추진담당 김용환 상무(왼쪽)와 소프트뱅크벤처스 강동석 부사장이 협력을 다짐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백성요 기자  sypaek@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