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기차-수소차 인프라 선제적 확충...'25년까지 복합 충전소 200개소
상태바
정부, 전기차-수소차 인프라 선제적 확충...'25년까지 복합 충전소 200개소
  • 한익재 기자
  • 승인 2017.02.2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전기차, 수소차, 가스차 충전 및 휴게기능을 겸한 복합 휴게소를 '25년까지 200개소를 마련한다. 수소차의 경우 고속도로 요금을 50% 감면한다.

환경부(장관 조경규)와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제11차 무역투자진흥회의’를 열고 친환경차의 보급 확산과 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기·수소차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미세먼지 저감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수소·가스(LPG,CNG)·전기차 충전 및 휴게기능을 융합한 복합휴게소를 '25년가지 200개소를 건설한다.

투자금액은 상업시설 운영이익(30년)으로 마련한다는 전략이다.추진근거(도로법 등 관련법령 개정) 및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상반기 중 마련하고 2018년에 사업자 선정 및 구축사업을 착수할 예정이다.

수소차 활성화를 위해 영업용 수소차에 대한 등록기준·차량연한을 완화하고 안전기준을 보완한다.

또한 운송사업용 수소버스 등록기준을 완화(16인승 이상 →13인승 이상)하고 대여사업용 수소차에 등록 가중치도 부여한다.

중고 수소차량을 영업용으로 전환할 때 차량연한을 연료전지 교환기준으로 변경하고 영업용 전기차에 적용되는 차량연한 연장규정(2년)을 수소차까지 확대한다.

수소버스 등 4.5톤 이상 수소차에 대한 안전기준 마련하고 수소·전기차의 산업적 중요성과 미세먼지 저감 효과 등을 고려해 일반 사용자의 친환경차 구매 촉진을 위한 지원정책 등도 추진한다.

전기·수소차에 대한 고속도로 통행료를 감면하고 과거 경차 확산사례를 감안하여 최대 할인율(50%)을 적용하되 보급활성화 시점까지 한시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도로점용 허가대상에 수소차 충전시설을 포함하고 전기차 충전시설 점용료도 감면(50%)하고 누구나 쉽게 충전소를 찾을 수 있도록 충전기의 심볼표준을 마련, 주차장 내 충전소 표시기준도 통일*한다.

또한 고속도로 등에서 도로표지를 통해 충전소를 안내하는 한편 기존 전기차충전 정보포털을 확대·개편하여 복합휴게소·수소차 충전소 위치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익재 기자  go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