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그룹 회장, 코로나19로 주가 폭락하자 자녀 주식증여 취소한 뒤 재증여
상태바
이재현 CJ그룹 회장, 코로나19로 주가 폭락하자 자녀 주식증여 취소한 뒤 재증여
  • 이효정 기자
  • 승인 2020.04.0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주가 급락...증여액이 증여세와 비슷한 수준되자 재증여 결정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두 자녀에게 지난해 말 증여했던 주식을 취소하고 재증여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떨어지면서 증여액이 증여세와 비슷한 수준이 되자 절세목적으로 재증여를 결심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회장은 지난해 12월 9일 딸 이경후 CJ ENM 상무와 아들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에게 그룹 지주사 CJ의 신형우선주 184만여주를 증여했다(각각 92만주씩). 

CJ그룹은 지난 3월 30일 두 자녀에게 증여했던 주식 184만주를 취소한 뒤 지난 1일 재증여했다고 2일공시했다. 재증여 내용은 최초 증여와 동일하다. 

이 회장이 두 자녀에게 증여한 주식 가액은 최초 증여 시점인 지난해 12월 9일 기준으로 한 사람당 602억원, 합쳐 1204억원이다(1주당 6만4000원).

원래대로라면 증여세는 증여일 전후 2개월간 평균 주가에 최대 주주 지분 증여에 따른 20% 할증을 포함해 총 700억원이 넘는다. 현재 코로나19 사태로 주가가 떨어지며 증여한 주식 가액은 1일 종가 기준 767억원 규모까지 줄었다.

상속세 및 증여세법에 따르면 증여세 과세표준 신고기한은 증여가 발생한 월의 마지막 날로부터 3개월 내다. 이 기간에는 당사자 간 합의에 따라 증여 취소가 가능하다. 

CJ그룹은 증여 취소 기간 내인 3월 30일 증여를 취소했다. 최종 증여세 규모는 지난 1일 전후 2개월간 평균 주가에 최대 주주 증여 할증을 포함해 결정된다. CJ그룹은 현재 수준으로 주가가 유지될 때 증여세는 약 500억~550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최초 증여세 대비 약 150억~200억원 적은 금액이다.

이효정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