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CJ ENM 오쇼핑, TV홈쇼핑 ‘구독경제’ 시장 열풍 합류...생리대 정기 배송 사업 시작해빅데이터 이용, 고객 맞춤 서비스도 제공 예정...에어퀸 생리대 회사에 정기 배송 역 제안
CJ ENM 오쇼핑부문은 에어퀸 생리대를 단독으로 판매하며 정기배송 서비스를 첫 론칭한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구독경제’ 시장 열풍에 뛰어든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국내 ‘구독경제’ 시장 확대에 발맞춰 TV홈쇼핑업계 최초로 생리대 정기배송 사업을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오는 23일 11시30분 TV홈쇼핑에서 에어퀸 생리대를 독점 판매하며 정기배송 서비스를 론칭한다. 단품 구매 시 총 3개월 분의 생리대 4종 세트 총 137개를 7만5000원에 구매할 수 있으며 정기배송 선택 시 6% 할인과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한다. 정기결제 2회차부터는 CJ ENM 오쇼핑부문 콜센터 직원과의 상담을 통해 필요한 구성으로 선택·구입할 수 있다.

에어퀸 생리대는 주로 폴리에틸렌(PE) 필름을 사용하는 방수층에 신소재인 ‘나노 멤브레인(Nano Membrane)’을 적용해 기존 생리대보다 통기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나노 멤브레인 원단은 일반 비닐 생리대보다 통기성이 높다. 피부에 닿는 생리대 커버엔 국제 유기농 섬유 인증(OCS)을 받은 순면을 100% 사용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국내 소비 트렌드가 구독경제로 변화하는 점에 착안해 에어퀸 생리대 제조사인 레몬사에 정기배송 사업을 역으로 제안했다. 정기배송 사업에는 정기결제 시스템과 배송 인프라, CS 역량이 핵심인데 CJ ENM 오쇼핑부문은 TV홈쇼핑업계에서 유일하게 정기결제 시스템을 자체 보유하고 있다.

박세동 금융서비스사업팀 팀장은 “그동안 TV홈쇼핑에서 몇 달치 이용금액을 한 번에 선결제하는 방식의 정기배송 상품을 판매한 적은 있으나 TV홈쇼핑사가 매월 정기결제 시스템을 갖추고 구독 상품을 선뵈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선결제 방식의 경우, 고객이 상품이나 서비스에 만족하지 못하더라도 중도 취소나 반품이 어려웠는데 생리대 정기배송은 필요한 시기마다 필요한 만큼만 구매할 수 있어 쇼핑 편의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CJ ENM 오쇼핑부문은 연내 CJmall에 정기배송 전용 사이트를 오픈해 정기결제를 자동화하는 동시에 정기배송 상품군도 확대할 계획이다. 고객들의 구매 빅데이터를 분석해 고객 맞춤형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에 있다.

또한 구독경제란 소비자가매 기간 일정 금액을 내면 정기적으로 물건을 배송받거나 서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경제활동으로 크게 정기배송, 스트리밍, 렌털로 나뉜다. 

 

이영애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