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98인치 QLED 8K TV '3500만원' 인하...경쟁 제품 출시 의식한 듯
상태바
삼성전자, 98인치 QLED 8K TV '3500만원' 인하...경쟁 제품 출시 의식한 듯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5.1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니, 내달 98인치 8K LCD TV 신제품 출시...가격 '7만 달러'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 호텔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CES 2019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공개된 'QLED 8K' 98형 TV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지난달 미국에서 출시한 98인치 QLED 8K TV 신제품의 가격을 무려 3500만원 가량 인하했다.

14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달 초 미국에서 출시한 '2019년형 98인치 8K 초고화질 스마트TV(모델명 QN98Q900RBFXZA)'의 가격을 10만달러(약 1억1848만원)에서 7만달러(약 8296만원)로 낮췄다.

지난달 말 별도의 외부 공지 없이 가격을 변동해 제품 정보를 홈페이지에 올렸다. 몇주 만에 가격을 30% 낮춘 배경에, 일각에서는 일본 소니의 영향을 지목했다. 소니는 지난달 말 2019년형 TV 신제품 출시 계획을 밝혔다.

삼성전자 미국 웹사이트에 98인치 QLED 8K TV 신제품의 가격 정보. <삼성전자 미국 홈페이지 캡처>

소니는 내달 출시할 98인치 8K LCD TV 신제품(모델명 XBR-98Z9G)을 7만 달러에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삼성전자가 가격을 낮춘 TV와 크기와 화질 면에서 비슷한 기능을 갖췄지만, 가격은 3만 달러 낮다. 이를 의식한 삼성이 부랴부랴 가격을 조정했다는 해석이다.

소니는 또 85인치 모델도 삼성전자 동급 모델보다 2만 달러 낮은 1만3000달러로 시장에 내놨다. 니는 최근 몇년 새 2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시장에서 선전하며 TV시장에서 삼성전자를 위협하고 있다. 소니는 2500달러 이상 TV 시장에서 2014년 10% 초반대의 점유율을 기록했지만, 2017년에는 37%까지 끌어올렸다.

삼성전자는 이달 중에 이 제품을 국내에서도 본격 판매한다는 계획으로, 가격은 역시 할인된 7만달러 수준에서 결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