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전자 임원 2명 구속…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증거인멸 혐의', 그룹 '윗선' 수사
상태바
검찰, 삼성전자 임원 2명 구속…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증거인멸 혐의', 그룹 '윗선' 수사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5.1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장 바닥에 이재용 부회장 뜻하는 'JY', 'VIP' 등 단어 검색해 자료 삭제하라고 지시 파악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관련 자료를 없애도록 지시한 혐의로 삼성전자 임원 2명이 구속되면서 분식회계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에 이어 삼성전자 소속 임원들까지 구속되면서 검찰은 이를 최종적으로 지시한 '윗선'을 밝혀내는 데 총력을 다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1일 0시30분께 증거인멸과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사업지원 TF(타스크포스) 소속 백모(54) 상무와 보안선진화 TF 서모(47) 상무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송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피의자 및 관련자들의 수사에 대한 대응방식 및 경위에 비춰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된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여름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의 분식회계 조사 이후 검찰 수사가 예상되자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자료와 내부 보고서 등을 은폐·조작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백상무가 소속된 삼성전자 사업지원 TF는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된 직후인 2017년 2월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해체된 지 9개월 만에 새로 생겨나 미래전략실 역할을 해오던 조직이다.

따라서 검찰은 삼성그룹 차원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입증할 만한 증거를 숨기고 훼손한 데 그룹 차원의 개입이 있었을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증거인멸 의혹에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공장 바닥을 뜯어 회사 공용서버를 숨기고 직원들에게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에서 이재용 부회장을 뜻하는 'JY', 'VIP' 등 단어를 검색해 자료를 삭제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공용서버를 공장 바닥에 묻어 숨기는 데 관여한 혐의로 지난 8일 구속된 삼성바이오로직스 보안담당 직원 안모씨는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고 검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증거인멸 실무를 주도한 혐의로 에피스 소속 양모 상무와 이모 부장을 구속한 바 있다.

검찰은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CFO(최고재무책임자)인 김모(54) 경영자원혁신센터장도 불러 분식회계와 증거인멸을 둘러싼 의사결정 구조에 대해 집중 조사했다. 김 센터장은 2014∼2017년 삼성바이오 경영지원실장으로 근무했다.

증권선물위원회는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회계처리 기준을 바꿔 회사가치를 4조5000억원 부풀린 분식회계 의혹의 책임자로 김 센터장을 지목해 해임을 권고한 바 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