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중기/벤처
"알바생 84.3% ‘알바비 보릿고개 겪는다"...월급 받은 지 20일이면 ‘텅장’ 이유는‘알바비 금액이 적어서(60.8%)’...‘식비, 교통비 등 기본 물가가 높아서(52.5%)’

알바생 5명 중 4명은 알바비 보릿고개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생들은 평균적으로 월급을 받은 지 20일이면 알바비가 다 떨어진다고 답했다.

알바몬(대표 윤병준)이 최근 알바생 1,078명을 대상으로 ‘알바비 보릿고개’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알바몬에 따르면 알바생 84.3%가 ‘다음 월급날이 다가오기 전에 이미 알바비를 다 써버린다’고 답했다. 

다음 월급날까지 쓰고 남을 정도로 알바비가 여유롭다는 응답은 겨우 15.7%에 불과했다.

실제로 전체 알바생들에게 알바비를 다 쓰는 데 걸리는 기간을 개방형으로 질문한 결과 평균 20일(소수점 이하 반올림)이 소요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풀타임 알바생이 평균 22일, ▲파트타임 21일, ▲주말 및 단기 알바생 18일 등으로 아르바이트 근무형태에 따른 차이는 크지 않았다.

이처럼 많은 알바생들이 다음 월급날이 오기도 전에 알바비를 다 쓰는 이유(*복수응답, 이하 응답률)로는 ‘알바비 금액이 적어서(60.8%)’, 그리고 ‘식비, 교통비 등 기본 물가가 높아서(52.5%)’가 대표적이었다. 

또 ‘부모님께 용돈을 받지 못한 채 알바비로만 생활해서’라는 응답도 30.8%로 적지 않았다. 

이밖에도 ‘계획적인 소비를 하지 못해서(25.2%)’, ‘월세 등 주거비로 들어가는 돈이 워낙 커서(24.3%)’, ‘학원비, 교재비, 등록금 등 교육비 지출이 많아서(15.3%)’, ‘통신비 부담이 심해서(14.5%)’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알바비를 모두 쓰고 난 뒤 다음 알바비를 받을 때까지 발생하는 지출은 어떻게 충당하고 있을까? 알바몬 설문결과에 따르면 ‘비상금 또는 모아뒀던 돈을 사용한다’는 응답이 28.3%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 월급날까지 아무런 지출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24.1%로 높았다. 

이 밖에 ‘신용카드를 사용(19.5%)’하거나, ‘부모님께 용돈을 받는다(15.0%)’, ‘가족(6.4%)’ 또는 ‘지인(4.0%)’에게 빌린다는 응답도 뒤따랐다.

반면 알바비를 여유롭게 쓴다는 소수의 알바생들은 그 비결(*복수응답 결과, 이하 응답률)로 ‘충동구매를 하지 않고 필요한 지출만 하는 소비습관(66.3%)’을 꼽았다. 

또 ‘본인이 쓰는 용돈 외에 기본 생활비 지출이 없어서(39.6%)’도 중요한 이유 중 하나였다. ‘충분히 여유로운 알바비 금액(23.7%)’과 ‘지출 항목이나 예산을 미리 정리하는 계획적인 습관(21.9%)’, ‘부모님이 주시는 용돈이 있어서(21.3%)’, ‘가계부앱, 용돈기입장 등을 이용한 수입지출 관리(16.6%)’ 등의 응답도 있었다.

한편 알바생들이 알바비를 받아 가장 많은 비용을 지출하는 항목(*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은 △식비(53.1%)였다. 2위는 △교통비(39.2%)가 차지한 가운데 △통신비(38.3%), △용돈(32.5%), △주거비(28.9%), △문화생활비(13.8%)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만약 알바비를 원하는대로 온전히 쓸 수 있다면 알바생들이 가장 하고 싶어하는 일은 바로 ‘해외여행’이었다. 알바몬이 던진 질문에 알바생 절반에 이르는 53.2%가 원하는대로 알바비를 쓸 수 있다면 ‘해외여행을 할 것’이라 답했다. 

‘취향 저격 쇼핑하기(39.6%)’, ‘부모님께 용돈•선물 드리기(35.2%)’도 30%를 훌쩍 웃도는 높은 응답률로 2,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저축(28.0%)’, ‘뮤지컬 관람 등 문화생활(21.6%)’, ‘스파, 마사지, 네일아트 등 나를 위한 투자(18.1%)’, ‘신나게 먹고 놀기(15.2%)’, ‘창업 자금, 재테크 등 미래를 위한 투자(15.1%)’ 등 소박하고 다양한 희망사항이 이어져 눈길을 끌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