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먹통' 개선...과기부·이통사·제조사 참여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운영
상태바
5G '먹통' 개선...과기부·이통사·제조사 참여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운영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4.19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첫 회의..."국민이 느끼는 불편 엄중 인식, 5G 서비스 조속히 안정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동통신사·제조사 등으로 구성된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가 운영된다.

19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민관합동 TF는 5G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불편 해소를 위해 서비스 수신 가능범위(커버리지) 확대, 끊김 현상 등 기술적 문제 해결 등을 논의하고 주요 내용을 공개해 대국민 소통을 강화할 계획이다.

민관합동 TF 회의는 오는 23일에 개최될 예정이다. 추후 매주 회의를 통해 5G 서비스 관련 현안을 점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국민들이 5G 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느끼는 불편을 조속히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정부-이동통신사-제조사간 정보를 공유하고 기술적 대안을 마련해 현장에 적용해나갈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이와 별도로 매일 5G 서비스 관련 '부내 일일점검회의'를 개최한다. 품질개선 정도, 민원추이 등을 점검하고 국민이 체감하는 다양한 문제 상황에 즉시 대응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측은 "정부는 5G 서비스 상용화 초기 과정에서 국민이 느끼는 여러 불편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TF운영을 통해 정부와 이동통신사 및 제조사 등의 역량을 총 결집해 5G 서비스를 최대한 조속히 안정화하고 이를 통해 국민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지난 5일 출시한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5G. <삼성전자 제공>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