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국산 과채음료 중 '자연은 블루베리(웅진)' 당류 가장 많아"
상태바
식약처, "국산 과채음료 중 '자연은 블루베리(웅진)' 당류 가장 많아"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04.18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채음료 영양성분 조사 결과 발표... 수입품은 '푸루타렐리'가 최대
식약처는 18일, 어린이 기호식품 중 과채음료에 대한 영양성분을 조사·공개했다. 사진은 국내 제조제품 중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된 '자연은 블루베리'.

국내 판매되는 어린이용 과채음료 중 수입산은 '푸루타렐리오리지날맛'(판매원 : 래딕스글로비즈)가, 국산은 '자연은 블루베리'(판매원 : 웅진식품)가 가장 당류 함량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어린이 기호식품 중 과채음료에 대한 영양성분을 조사·공개하면서 어린이의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건강 위해가능 성분이 적고, 안전과 영양을 고루 갖춘 품질인증 제품 선택을 권장한다고 18일 밝혔다.

식약처의 이번 조사‧공개는 우리 국민의 당류 섭취량이 점차 증가 추세이고 12~18세 청소년이 과채음료를 통해 당류를 가장 많이 섭취함에 따라 과채음료의 당류 함량을 비교 공개해, 학부모와 어린이가 당류 함량이 상대적으로 낮은 품질인증 과채음료 제품을 선택해 어린이의 건강한 식생활 습관 형성과 건강증진에 이바지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 유통 과채음료(총 334개) 중 식약처 품질인증을 받은 제품은 40개이며, 이 제품들은 어린이 건강에 유익한 영양성분 2개 이상을 포함하고 있고 당류 함량도 품질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에 비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과채음료 중 고열량․저영양 식품(이하 ‘고․저 식품‘)은 170개로 당류 평균 함량이 1회 섭취참고량당 22.9g(수입 23.8g, 국내제조 21.9g)으로 품질인증 제품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수입제품 중 ’푸루타렐리오리지날맛’의 당류 함량이 1회 섭취참고량당 40g으로 가장 높았고 국내 제조제품은 ’자연은 블루베리’가 30g으로 가장 높았다.

덕성여대 김건희 교수(식품영양학과)는 "어린이들이 즐겨 먹는 탄산음료, 과채음료, 과자, 아이스크림, 사탕 등에는 당류 또는 포화지방 함량 등이 높아 많이 먹으면 비만 등 영양 불균형을 일으킬 수 있다"며, "학부모들이 아이들 간식을 선택할 때 품질인증 제품을 우선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앞으로도 학부모와 어린이가 안전과 영양을 고루 갖춘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식품 유형별로 품질인증제품과 고·저 식품의 영양성분을 계속해서 공개할 계획”이라며 “업체가 어린이 건강에 좋은 제품을 생산하도록 하여 어린이 건강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