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갤럭시 S10 5G 출시 당일 1만5천명 돌파...초기 물량 완판 기대
상태바
LG유플러스, 갤럭시 S10 5G 출시 당일 1만5천명 돌파...초기 물량 완판 기대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4.0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는 갤럭시 S10 5G 출시 당일인 5일 15시 기준 갤럭시 S10 5G 가입자가 1만5천명을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 같은 추세를 감안하면 18시경에는 초기 물량이 완판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5만원대 요금제와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인 ‘5G 프리미엄’•’5G 스페셜 ▲ 업계 최고 갤럭시 S10 5G 단말 공시지원금 ▲고객의 일상을 바꾸는 6대 핵심 서비스 ▲업계 최고의 가격대비 추가 혜택 등의 전략이 통한 것으로 LG유플러스는 분석하고 있다.

5G 프리미엄, 5G 스페셜 등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는 6월말까지 25% 요금할인 외 추가할인 적용을 받아 올 연말까지 각각 월 5만8500원(VAT포함), 6만6000원(VAT포함)으로 서비스를 쓸 수 있다.

이는 5G 고객이 LTE 완전무제한 7만8천원 및 8만8천원을 선택약정으로 이용하는 요금과 동일해, LTE 고객의 5G 전환 부담을 낮춰줄 것으로 기대된다.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5G 프리미엄(9만5000원)’과 ‘5G 스페셜(8만5000원)’에 가입하면 47만5000원의 지원금을 제공하고, ‘5G 스탠다드(7만 5000원)’와 ‘5G 라이트(5만 5000원)’ 가입 고객도 각각 41만9000원과 30만8000원을 지원한다.

공시지원금과 별도로 LG유플러스 매장에서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추가지원금 15%를 추가로 할인받을 경우 5G 프리미엄과 5G 스페셜 요금제는 최대 54만 6250원까지 할인 받아 갤럭시 S10 5G(256GB)을 85만750원에 구매할 수 있다.

‘5G 스페셜·프리미엄’에서는 각각 20GB, 50GB의 쉐어링·테더링을 제공하고, 6월 말 까지 가입하는 고객은 연말까지 각각 30GB, 50GB를 추가로 제공 받아 각각 총 50GB, 100GB를 사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아울러 ‘5G 프리미엄’에서는 태블릿이나 스마트워치를 최대 1회선까지 무료로 쓸 수 있는 혜택도 함께 서비스한다.

오인호 LG유플러스 영업정책담당은 “LTE 출시 당시 선도 사업자 였던 것처럼 5G도 차별화된 서비스 및 프로모션으로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며 “국내 최고 수준의 5G NW 구축으로 시장 선도 지위를 더욱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