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제 3 인터넷은행 도전... 키움뱅크 컨소시엄’ 참여
상태바
롯데그룹, '제 3 인터넷은행 도전... 키움뱅크 컨소시엄’ 참여
  • 양현석 기자
  • 승인 2019.03.27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멤버스, 세븐일레븐과 3900만 회원 유통 빅데이터 기반... 소비등급 활용
롯데멤버스가 세븐일레븐과 함께 롯데그룹을 대표해 제 3 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하는 '키움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한다.

롯데그룹이 롯데멤버스와 세븐일레븐을 내세워 제 3 인터넷은행 도전을 선언했다.

롯데멤버스(대표이사 강승하)는 세븐일레븐과 함께 롯데그룹을 대표해 키움증권, KEB하나은행, SK텔레콤이 구성하는 ‘키움뱅크(가칭) 컨소시엄’에 참여한다고 27일 밝혔다.

롯데멤버스 오상우 경영전략부문장은 “3900만 회원을 보유한 통합멤버십 L.POINT(이하 엘포인트)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유통-금융 빅데이터를 활용해 더 많은 고객들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L.pay(이하 엘페이)를 통해 고객과 소상공인 가맹점이 상생할 수 있는 모델을 제공하기 위해 이번 컨소시엄에 참여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롯데멤버스는 3900만 엘포인트 회원들의 유통 소비를 기반으로, 신용등급을 보완할 수 있는 ‘소비등급’을 개발해 금융 소외계층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소비등급’은 회원들의 포인트 적립과 사용을 분석해 신용평가의 보조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 롯데멤버스만의 차별화된 역량으로, 고객뿐 아니라 소상공인 및 세븐일레븐 가맹점주들도 손쉽게 키움뱅크를 통해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고객과 가맹점을 직접적으로 연결해 주는 엘페이-키움뱅크 계좌기반 결제를 통해 소상공인의 가맹점 수수료를 획기적으로 낮추고, 고객에게는 엘포인트 복합결제 혜택을 제공하는 등 키움뱅크 컨소시엄을 통해 상생 모델을 더욱 발전시킬 예정이다.

또 유통업계 세계 최초로 엘페이 웨이브(음파)를 활용해 획기적으로 결제 경험을 개선한 롯데멤버스는 키움뱅크와 유기적으로 연결해 일관된 결제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전국 9500여 개 세븐일레븐에 비치된 ATM기에서 음파 기술을 통해 카드없이 모바일만으로 편리하게 계좌 입출금이 가능하다.

또 키움뱅크 전용 카드 한 장으로 결제와 포인트 적립·사용과 할인을 받을 수 있다. 롯데그룹 유통매장은 물론 S-OIL, 교보문고, 영풍문고 등 온·오프라인 50만여 제휴 가맹점에서 편리하게 엘포인트를 적립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주요 유통사의 상권정보를 기반으로 키움뱅크를 이용하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상권 분석도 지원하는 등 다양한 빅데이터 컨설팅을 제공해 실질적인 매출 증대를 도울 예정이다.

롯데멤버스는 키움뱅크 컨소시엄 참여사들과 함께 키움뱅크가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3900만 회원들이 엘포인트 ID로 키움뱅크에 가입할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마련하고, 키움뱅크의 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롯데멤버스 오상우 경영전략부문장은 “유통을 기반으로 한 통합멤버십과 간편결제 서비스를 운영하는 롯데멤버스는 급변하는 ICT 환경 속에서 인터넷전문은행 시장 진출은 필연적이라고 판단했으며, 다양한 업종과의 협업을 통해 이를 혁신적으로 실현시키고자 한다”며 “빅데이터에 기반한 금융의 포용성, 혁신적인 핀테크, 안정적 지원 등 키움뱅크 컨소시엄 참여를 위해 롯데멤버스만의 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