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대박라면‘, 말레이시아서 완판...출시 2주만에 초도물량 10만개 모두 팔려
상태바
신세계푸드 ‘대박라면‘, 말레이시아서 완판...출시 2주만에 초도물량 10만개 모두 팔려
  • 이영애 기자
  • 승인 2019.03.2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추가 생산 돌입...K-푸드에 대한 관심, SNS 입소문 영향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라 한 쇼핑몰 내에 위치한 대박라면 홍보부스에서 현지 소비자들이 대박라면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신세계푸드가 말레이시아에 선뵌 대박라면 초도물량 10만개가 모두 팔렸다.

신세계푸드가 말레이시아에 출시한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이 판매개시 2주만에 초도물량 10만개가 완판됐다고 24일 전했다.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은 신세계푸드가 할랄시장 공략을 위해 말레이시아에 세 번째로 선보인 라면이다.

세상에서 가장 매운 고추 가운데 하나인 고스트 페퍼를 넣어 매운맛 지수인 스코빌 척도가 1만 2000SHU에 이를 정도로는 현재 말레이시아 판매 라면 가운데 가장 맵다. 면발은 천연재료를 사용해 검은색으로 만들어 시각적으로도 매운 맛에 대한 공포심을 유발하도록 하고 무슬림이 제품에 대해 신뢰할 수 있도록 자킴(JAKIM, 말레이시아 이슬람개발부) 할랄인증을 받았다.

당초 신세계푸드는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을 3월부터 5월까지 3개월 동안 월 평균 7만개, 총 20만개를 한정 판매한다는 계획으로 1차분 10만 개를 생산했다. 하지만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은 말레이시아 젊은 층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출시 2주만에 10만개가 모두 완판됐다. 이는 특히 대형마트를 제외하고 편의점에서 컵라면으로만 판매하는 제품이 거둔 실적이라 더욱 의미 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K-푸드에 대한 관심, 매운맛 라면에 대한 선호도, SNS를 통한 대박라면에 대한 입소문 등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기대 이상의 판매실적을 거두고 있다”며 “유튜브,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동남아에서 입소문이 나며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타 국가에서 수출 문의가 오는 것도 매우 고무적이다”고 말했다.

신세계푸드는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의 긴급 추가 생산에 들어갔으며 현재 생산 분에 한해 판매처에서 즉시 구입할 수 있도록 공급하고 있다. 또 당초 계획했던 생산량 20만개에 15만개를 더 생산해 3개월간 35만개를 판매한 후 향후 확대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대박라면 고스트 페퍼 스파이시 치킨 맛의 수입을 문의해 온 인도네시아, 대만, 싱가포르, 태국 등 동남아 국가의 식품업체와의 상담도 적극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영애 기자  market@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