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문 대통령 경호원 '기관총' 관례 논란…"대구 칠성시장이 무장단체냐" vs "당연한 직무 수행""대통령 근접경호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둬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때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기관단총을 들고 경호하는 모습이 찍힌 사진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진을 처음 공개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섬뜩하고 충격적"이라며 일반인들 앞에서 총기를 보이도록 경호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진위 확인을 요청했다. 

이에 김의견 청와대 대변인은 "사진속 인물은 경호처 직원이 맞고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했다.

하지만 야당은 "대통령 근접경호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둬 대중의 가시적 탐색이 불가능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경호 관례"라고 반박했다. 

24일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카톡과 문자로 제보를 받았다"며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청와대 경호처 경호관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찍힌 사진 3장을 올렸다.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보이게 꺼내고 있다.

사진 속 이 남성은 외투 안쪽에 기관단총으로 보이는 물건을 오른손으로 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총을 잡은 오른손 손가락은 방아쇠 근처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 의원은 "청와대는 이 사진 진위 여부를 즉각 답변해 주시기 바란다"며 "이게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고 했다.

이어 "경호 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며 "민생시찰 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군사전문가들은 사진 속 총기는 청와대 경호처가 사용하는 MP7 기관단총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MP7 기관단총은 경호처와 경찰특공대 등에서 사용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H&K에서 개발한 소형 기관단총으로 4.6mm 탄을 사용하며 방탄복도 뚫는 관통력을 갖고 있다. 

이에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사진 속 인물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맞다"며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고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하 의원이 경호 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 테러 상황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하였으나 그렇지 않다"며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으나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게 시장 방문이다.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며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 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외부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는 대통령뿐만 아니라 시장 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 수칙에 해당한다"며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 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경호원은 오직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경호할 뿐"이라며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사항이 아니다. 대통령이 누구이든 같은 경호수칙으로 경호한다"고 했다.

해태경 의원이 올린 사진 3장

그러나 재래시장에서 시민들 사이에 섞인 경호처 요원이 기관단총을 사람들이 볼 수 있게 외부로 노출한 채 경호를 한 것은 시민들이 보기에 공포심을 줄 수 있다며 부적절한 경호라는 비판도 계속 나온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은 대구 칠성시장이 무장테러 베이스캠프라도 된다는 거냐"며 "지지율 반등에 목매는 정권이 급한 마음에 대구 방문을 기획·연출했지만, 기관총이 아니고선 대구를 방문하지 못하겠다는 대통령의 공포심만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기관총 노출 위협경호로 공포를 조장하겠다는 대통령의 대(對) 국민 적대의식에 아연실색한다"며 "이것이 이번 정부의 열린 경호, 낮은 경호, 친절한 경호냐"고 지적했다. 

이어 "그것도 22일 서해수호의 날 추모식 행사에 빠지면서까지 기획 방문한 대구일정에서 기관단총 무장 경호원을 대동했다는 사실 자체가 충격이며 경악할 일"이라며 "대통령 근접경호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고서는, 기관총은 가방에 넣어둬 대중의 가시적 탐색이 불가능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경호 관례"라고 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