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이민영 나이는? 단아함 벗을 수 있을까 "베드신에 대한 생각 달라졌다"
(사진=공식프로필 사진)

 이민영이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21일 방송된 KBS 2TV 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 반가운 얼굴이 보였다. 서서울 교도소 의료과 약제실 약사 복혜수 역을 맡은 이민영이었다.

극중 이민영은 교도소에 수감된 여자 재소자들의 든든한 친구로 분한다. 또한 교도소 안의 비리 세력에 맞선 걸크러쉬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민영은 1997년 드라마 '짝'으로 데뷔했다. 극중 청순 단아한 승무원 역할을 맡으며 단아함의 대명사로 떠올랐다. 지난해 매일경제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민영은 "한편으론 얼마나 대표작을 못 만들었으면 그럴까 싶기도 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베드신'에 대한 생각이 달라졌다며 "반드시 필요하다만 해볼 수 있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연기 변신을 시도하기 위한 이민영의 의지가 돋보이는 만큼 '닥터 프리즈너'에서 펼칠 걸크러쉬에 대한 기대가 뜨겁다. 한편 이민영의 나이는 올해 44세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