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지공원 푸르지오', 파격적인 계약자 특별인벤트 시행...중도금 60% 무이자·발코니 확장
상태바
'연지공원 푸르지오', 파격적인 계약자 특별인벤트 시행...중도금 60% 무이자·발코니 확장
  • 윤영식 기자
  • 승인 2019.03.19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계약자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및 LG전자 가전 무상 제공도

김해시 연지공원 바로 앞 ‘연지공원 푸르지오’가 파격적인 계약자 특별이벤트로 다시 한번 뜨거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계약자 특별이벤트는 중도금 60% 무이자, 발코니확장 무상제공,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로 분양가 외 소비자의 추가비용 부담을 확 낮춰 김해 최고의 입지와 상품으로 평가 받는 연지공원 푸르지오를 소유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로 보여진다.

중도금무이자는 분양가의 60%를 차지하는 중도금의 대출이자를 시행사가 부담하여 소비자가 입주 시 부담하는 이자후불금액과 금리 인상에 대한 부담을 없앴다.

발코니확장 무상제공으로 최대 1600만원(114A타입 기준)이 절감되어 중도금 이자금액까지 합치면 타입별로 3000만원에서 최대 4000만원까지 소비자의 부담이 낮춰질 전망이다.

해당 이벤트는 기존계약자들까지 소급하여 적용된다. 또한 신규 계약자들은 계약금을 기존 10%에서 1000만원으로 낮추는   계약금 정액제(계약시 1000만원, 1개월 후 계약금 10%의 잔금납부)의 혜택까지 누릴 수 있다.

또한 LG전자의 3가지 가전제품(스타일러, 건조기, 코드제로 A9무선청소기) 중 1개를 골라 받을 수 있는 봄 맞이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연지공원 푸르지오’의 가장 큰 강점은 바로 연지공원을 앞마당처럼 누리며 호수공원을 영구 조망 할 수 있고, 뒤로는 경운산이 있어 배산임수의 입지로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이다. 연지공원은 김해시 최대 규모(약 9만4000㎡)의 공원으로 음악분수, 레이저쇼, 워터스크린 상영 등 다양한 문화이벤트를 제공하여 김해시민이 가장 사랑하는 호수공원으로 평가받는다.

모든 생활인프라가 ‘5분 생활권’ 내 존재하는 것도 입지적 강점이다. 부산과 김해를 잇는 경전철인 연지공원역이 도보 5분내에 도달한다. 또한 홈플러스, 김해 문화의전당, CGV가 있는 휴앤락몰을 도보 5분, 이마트, 신세계백화점과 김해 국립박물관은 차량 5분내 접근 가능하다.

 ‘연지공원 푸르지오’는 지하 3층 ~ 지상 34층, 10개동, 총 814가구 규모로. 전용면적별로는 84㎡ 534가구, 111㎡ 77가구, 114㎡ 203가구로 구성된다. 84㎡은 4BAY 맞통풍 구조로 전세대 자연환기가 가능하고 111, 114㎡의 경우 연지공원 영구조망이 가능하다.

약 5000㎡(1,500평) 규모의 초대형 커뮤니티시설 내 연지공원 조망이 가능한 피트니스센터와 맘스카페(북카페), 도심 최초 탕이 있는 사우나, 골프연습장(전타석 스크린), 프리미엄 남/녀 독서실은 물론, 클럽하우스(당구장, 탁구장), 취미실과 키즈카페, 시니어카페 등 생활 편의를 위한 다양한 시설을 완비하고 있어 보다 품격 있는 라이프스타일을 누릴 수 있다.

또한 스마트 시대에 맞춰 최첨단IoT스마트홈 시스템 중 최고라 평가받는 ‘SKT스마트홈’ 서비스가 적용된다.

기존의 홈네트워크 시스템에서 진화한 IOT혁신기술이 적용되어 음성인식(Nugu)과 스마트폰앱을 통한 세대 내 기기(조명, 가스, 난방 등) 및 가전제품에 대한 원격제어부터 입주민들만 사용하는 어플을 통해 단지 내 부대시설 예약 및 조회, 정보교류 및 커뮤니티, 생활비서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이러한 서비스는 궁극적으로 입주민들의 시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시키고 스마트시대에 걸맞게 입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동산 관계자는 ‘김해 최고의 랜드마크명품아파트로 거주하는 자체가 부러움의 대상이 될  연지공원푸르지오가 파격적인  계약자 특별 이벤트로 소비자의 부담을 확 낮춰 다시한번지역내 관심이 집중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현장인 연지공원 앞 김해 내동 121-2에 위치해 있다.

연지공원 푸르지오 조감도.

 

윤영식 기자  wcyoun@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