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승리·정준영 '버닝썬' 여파 YG·JYP·SM 등 5900억 시총 손실...국민연금·네이버 등 대주주 손해YG, 25% 감소 2146억원 손실...국민연금 330억, 네이버 196억, 미래에셋 121억 등 손실

승리·정준영 등 연예인이 연루된 '버닝썬 게이트' 여파로 국내 5대 엔터테인먼트 상장사의 시가총액이 5900억원 정도 증발했다.

주가 급락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 사이에서는 가수 승리를 비롯한 연예인과 이들이 소속된 회사에 손해 배상을 청구해야 한다는 불만이 빗발치고 있다.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YG·JYP·SM·큐브·FNC엔터테인먼트 등 5개 주요 상장사의 시총은 지난달 26일 이후 현재까지 5870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6일은 빅뱅의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버닝썬' 클럽 등에서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를 착수한 시점이다. 

승리(좌), 정준영

'승리'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 시총이 가장 많이 줄었다. 지난 15일 시가총액은 6492억원으로 지난달 25일 8638억원에 비해 약 25%(2146억원) 급락했다.

'승리'와 연루된 FT아일랜드 최종훈(29), 씨엔블루 이종현(29)이 소속된 FNC의 시총 역시 같은 기간 22% 감소했다. SM과 큐브엔터테인먼트 시총도 같은 기간 20% 이상 줄었다. 

이들 지분을 5% 이상 소유한 대주주와 기관도 큰 손해를 봤다.

국내 증시의 최대 기관인 국민연금은 YG 지분 6.06%와 SM 지분 8.15%(지난 1월 4일 공시 기준)를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3주 사이 330억원 가량의 평가 손실을 봤다. 

YG 주식 8.5%를 보유한 네이버는 같은 기간 지분 가치가 196억원 하락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양현석 대표가 16.12% 지분을 보유해 최대 주주이고 네이버가 지난 2017년 1000억원을 투자해 2대 주주에 올라 있다. 

SM 주식 5.15%를 보유한 미래에셋자산운용과 JYP 주식 5.75%를 소유한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도 각각 121억원, 21억원 손실을 입었다. 

국내 증권 게시판에는 "소속사 회사가 관리 못한 책임을 져야 한다" "세무조사를 실시해 이번에 확실히 악습을 끊고 가자" "회사 이미지와 주주에 끼친 피해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하자" 등 투자자들의 항의글이 잇따르고 있다. 

한 업계 전문가는 "회사 경영진이 분식회계 등 고의로 일으킨 사건이 아닌 만큼 인과 관계를 입증하기가 쉽지 않다"며 "회사의 대표나 임원이 아닌 소속 가수가 일으킨 개인 일탈 행위에 대해 주주가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기는 어려움이 많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