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항공/물류
금호아시아나, '12년째' 일본 청소년 대상 한국어말하기 대회 열어... 누적 참가자만 6421명'최우수상' 후지모토리코 양과 아라미유 양, "한국드라마와 K-POP을 듣던 가족들의 영향으로 한국어에 관심"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일본 내에서 일본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한 한국어말하기 대회 행사를 지속해서 개최하는 등 양국간 우호증진에 앞장서고 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6일 오후 2시 도쿄 ‘한국문화원’에서 ‘제12회 금호아시아나배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08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12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는 누적 참가자가 6421명에 달한다. 

특히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가고시마, 아오모리, 돗토리, 니가타 등 일본 전역에서 686명이 응모해 일본 고교생들의 한국과 한국어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볼 수 있었다.

본선 대회에는 예선을 통과한 29명이 참가해 한국어 스피치, 한국어 촌극(2인 1조), 일본어 에세이 등 모두 3개 부문에서 경합을 벌였으며 최우수상 4명, 우수상 8명, 특별상 4명, 지도교사상 1명 등 총 17명이 본상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에는 황성운 주일한국문화원장, 홍윤기 경희대학교 국제교육원장, 서현재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전무, 오경수 아시아나항공 일본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해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수상자들을 대상으로 한국투어 및 경희대 어학연수 과정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일본의 명문 대학교인 리쯔메이칸대학(立命館大學)은 본선대회 출전자들에게 입학전형 시 특전을 부여한다.

이날 한국어 촌극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도쿄학예대학 부속국제고교 후지모토리코(17세)양과 아라미유(17세)양은 “한국드라마와 K-POP을 듣던 가족들의 영향으로 한국어를 자연스럽게 접하게 됐고 고등학교에서 한국어 수업을 선택했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한국어 공부에도 박차를 가해 세계를 무대로 당당하게 활약할 수 있는 어른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16일 도쿄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제12회 금호아시아나배 한국어 말하기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과 심사위원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금호아시아나>

금호아시아나 관계자는 “청소년 교류는 서로의 문화와 가치관을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미래지향적 친선관계를 진전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며 “지속해서 대회를 개최해 한일 청소년들의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상호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도록 한일관계의 경색국면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회장은 2015년부터 ‘한일축제한마당in Seoul’의 한국측 실행위원장을 맡아 한국과 일본에서 성황리에 마치는데 일조한바 있으며 민간차원의 양국 간 우호증진 및 교류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도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