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 자리매김하는 현대·기아차... 유럽 자동차 시장 '축소' 속 '약진', 2월 시장점유율 4위 기록
상태바
유럽서 자리매김하는 현대·기아차... 유럽 자동차 시장 '축소' 속 '약진', 2월 시장점유율 4위 기록
  • 양도웅 기자
  • 승인 2019.03.15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올해 1~2월 유럽 자동차 시장은 작년 동기 대비 -2.9% 줄어든 반면, 현대·기아차는 0.4% 늘어

현대·기아차가 유럽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2월 유럽 자동차 시장 규모가 줄어든 반면 현대·기아차가 판매량에서 약진하면서다. 

최근 현대·기아차가 연이어 중국 공장 가동 중지를 발표한 것과 대비된다.

15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유럽 자동차 시장(EU+EFTA)에서 지난 2월 7만4896대를 팔아 작년 같은 기간보다 판매량이 0.2% 늘어났다. 

2월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팔린 전체 자동차가 114만8775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9%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선방한 결과다. 

올해 1~2월 유럽 자동차 시장(EU+EFTA) 규모는 줄어들었다. 이 가운데 현대·기아차는 약진하며 올해 1~2월 판매량에서 시장점유율 4위를 기록했다. <출처=ACEA 홈페이지>

 

또, 현대·기아차의 올 1~2월 전체 판매량은 15만7548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팔린 전체 자동차가 237만4963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2.9%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이 기간 현대차에서는 코나와 투싼이 가장 많이 팔렸고, 기아차에선 스포티지와 씨드가 많이 팔렸다. 씨드는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꾸준히 사랑받는 기아차의 준중형 해치백 모델이다. 

국내 고객들이 국내 시장에서 판매하길 고대하는 자동차이기도 하다. 2007년 한국 자동차로는 최초로 유로-NCAP(Euro New Car Assessment Program, 유럽 신차평가프로그램)에서 별 5개를 획득하기도 했다.

한편, 2월 유럽 자동차 시장 중에 독일(+2.7%), 프랑스(+2.1%), 영국(1.4%)은 작년 2월보다 판매량이 증가했지만, 스페인(-8.8%)과 이탈리아(-2.4%)는 작년 2월보다 판매량이 감소했다. 

가장 증가폭이 큰 국가는 리투아니아로 올 2월 판매량이 작년 2월보다 94.5% 늘었다. 루마니아도 작년 2월보다 올 2월 37.5% 늘었다.

양도웅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