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경찰총장' 잘못된 표현, 한 명 아니다…유리홀딩스 대표에겐 '해결사' 멤버에겐 '생일 축하'
(사진=SBS)

 계속되는 논란을 생산하고 있는 이른바 '정준영 리스트'에서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등장했다.

13일 경찰청 관계자는 긴급 간담회를 열고 해당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이라는 표현이 나온 것은 2016년 7월이라고 밝혔다. 이에 당시 관련된 사건이 있었는지 확인하겠다고 전했다.

'경찰총장'이라는 표현은 경찰청장과 검찰총장을 구분하지 못한 표현으로 보인다는게 다수의 의견이다. 이날 경찰청관계자는 "이 같은 발언을 한 사람은 특정됐으나 수사 중이라 자세한 사안은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SBS는 해당 카톡방에서 김모 씨가 "유리홀딩스 유 대표가 경찰총장이랑 문자한 것을 봤다" "클럽 버닝썬의 불법 구조물 관련 신고를 해결해주겠다고 했다"는 문장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또 카톡방 멤버들 중 한 명의 생일을 축하해줬다는 문장도 발견됐다.

해당 카톡방은 방정현 변호사가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를 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한 제보자가 변호사의 메일을 통해 해당 내용을 제보한 것. 방 변호사는 1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수만 건의 대화내용 중 경찰과의 유착을 암시하는 대화가 포착됐다고 전했다. 변호사는 자세한 내용을 말하기 꺼려했다. 또한 방 변호사는 대화방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사람이 1명이다라며 경찰은 여럿이 등장한다고 밝혔다.

한편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는 14일 소환 조사를 앞두고 13일 "경찰청장이나 서울청장 모두 모른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