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라이프
“전국의 고기 덕후 또 모여라”... 홈플러스, ‘고기 대방출’ 2탄 실시한우 최대 반값, 돼지 뒷다리 350원... 평소 2~9배 이상 물량 기획 가격 낮춰
홈플러스가 14일부터 20일까지 ‘고기 대방출’ 2탄을 추가로 전개키로 했다.

창립 22주년을 맞은 홈플러스의 ‘가격 파괴’에 전국 고기 덕후들의 호응이 뜨거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홈플러스에 따르면 7일부터 13일까지 일주일간 ‘고기 대방출’ 기획전을 실시한 결과 전국 축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 이상 껑충 뛴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도 대대적인 창립 기념 행사가 열린 점을 감안하면 더욱 괄목할 만한 성과다.

이 기간 마리당 2000원에도 못 미치는 가격에 판 닭고기는 고객들이 6만여 마리를 카트에 쓸어 담으면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신장했으며, 양념육은 53%, 수입육은 11% 이상의 높은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국내산 돈육은 평소 2배인 60톤, 고등어는 10배인 5만 마리 이상 팔려 나갔다. 특히 행사 시작 첫날인 7일에는 ‘홈플러스 고기 대방출’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랭크되면서 온라인 상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최근 식품 가격과 대중교통 요금 인상 등으로 체감 물가 부담이 커지자 파격적인 할인행사에 고객들이 크게 몰린 결과다. 이에 홈플러스는 고객 성원에 보답하고 밥상 물가 스트레스를 확 날려 버린다는 취지로 14일부터 20일까지 ‘고기 대방출’ 2탄을 추가로 전개키로 했다.

홈플러스는 이번 행사를 위해 한우는 평소 5배 물량인 100톤을, 돼지 뒷다리는 평소 9배인 60톤, 브랜드 돈육 전체는 3배인 240톤, 훈제오리는 2배인 40톤, 수입육은 5배인 30톤, 닭고기는 평소 2배인 160톤을 준비하는 등 대규모 물량을 매입해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췄다.

우선 농협안심한우를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최대 50% 할인한다. 한우 곰거리(사골/꼬리반골/잡뼈/우족)는 50% 할인 판매하며, 대표 상품인 1등급 등심(100g) 5690원, 1+등급 등심(100g) 6890원, 국거리/불고기(100g)는 각 3493원에 판다. 훈제오리 기획팩(1kg)은 9990원, 돼지 뒷다리(100g)는 14~17일 4일간 시중 브랜드 돈육 값의 절반 수준인 350원에 마련했다.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브랜드 돈육 전품목과 냉동 양지 샤브샤브 3종(척아이롤, 양지, 업진살/미국산)은 각각 20%, 40% 할인 판매하며, 브랜드 닭고기는 최대 2000원 할인해 준다. 훈제 삼겹(100g) 1390원, 두마리 후라이드 치킨(2마리) 9990원, 우삼겹 양념 양지구이(1kg/원료육: 호주산 쇠고기) 1만3990원, 토시살/안창살(600g/호주산) 1만7990원, 마니커 동대문식 닭한마리(1510g) 9990원, 마니커 통살 치킨너겟(1kg)은 9900원이다.

창고형 할인점인 홈플러스 목동점, 인천연수점, 동대전점, 대구점, 서부산점, 광주하남점 등 전국 16개 스페셜 점포에서는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한우 곰거리 50%, 한우암소 구이류 20%, 한우암소 국거리/불고기는 30% 할인 판매한다.

이 밖에도 홈플러스는 ‘쇼핑하라 2019’ 행사를 27일까지 이어 가면서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낮춘다는 방침이다. 이 기간 매주마다 특정 기간 동안 파격가에 선보이는 ‘쇼킹 특가’, 22개 인기 상품을 싸게 파는 ‘서프라이즈 22’, 일상용품 및 가공식품 1+1 행사인 ‘득템찬스 1+1’, 창립 22주년 에디션과 혜택을 더한 ‘쇼핑하라 스페셜 패키지’ 등의 행사를 선보인다.

이창수 홈플러스 마케팅총괄부장은 “창립 22주년을 기념하고 서민 물가 안정에 기여하고자 3~6개월 전부터 품목별로 많게는 100배 이상의 물량을 확보하고 자체 마진 축소를 통해 주요 생필품 가격을 낮췄다”며 “3월 한 달간 대규모 행사를 전개하는 한편, 앞으로도 고객들의 생활 속에 빼놓을 수 없는 상품들을 저렴하게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현석 기자  market@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