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방정오, MBC 저의 의심방정오 측 "MBC의 망신주기 보도"
방정오 TV조선 대표

-방정오 측, MBC에 명예훼손 민사 소송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 측이 MBC ‘PD 수첩’의 고(故) 장자연 관련 보도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방정오 대표 측은 13일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12부(정은영 부장판사)에서 열린 정정보도, 명예훼송과 관련한 첫 변론에서 “특정인 망신주기 보도”라고 피력했다.  

앞서 방정오 전 대표는 지난해 7월 방영된 'PD 수첩'의 고 장자연 편이 허위 보도이며, 이에 자신의 명예가 훼손되고 초상권을 침해당했다는 이유로 MBC와 'PD 수첩' 제작진 등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날 재판에서 방정오 전 대표 변호인은 "피고는 장자연 사건에 대한 (검경의) 총체적 부실 수사 논란에 대한 보도가 프로그램의 취지라고 한다. 하지만 부실수사 논란은 전체 방송 120분 중 8분밖에 안 되고, 특정인 망신주기의 편집과 보도를 했다"고 주장했다. 

또 방정오 전 대표 변호인은 "원고가 조사를 받으면서 한 진술 내용 중 장자연 씨가) 그 자리에 없었다고 말한 적이 잆는데 그 자리에 없었다고 말했다고 보도한 것이 잘못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MBC 측 변호인은 "프로그램의 취지는 경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조선일보에서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