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승리 측근은 다 묵묵부답인가? 정준영, 몰카 혐의 입장은 "휴대전화 고장 났다"
(사진=SBS)

'클럽 버닝썬'의 게이트가 가수 정준영에게까지 미칠 전망이다.

11일 SBS 8시 뉴스는 이른바 '승리의 카톡방'에서 이루어진 남성들의 대화를 입수해 공개했다. 해당 채팅방에서는 가수 정준영도 참여했다고 전하며 그가 불법 동영상을 촬영, 유포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채팅방에서 정준영이 남긴 말들은 충격을 안겼다. 여성과 성관계를 실시간으로 중계하는가 하면 여성을 '물건'으로 비하하기도 했다. 과거 정준영은 전 여자친구를 몰카로 촬영했다는 사건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정준영은 자신의 집에서 여자친구와 성관계를 하던 중 몰래 신체 일부를 촬영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경찰은 정준영에게 영상을 찍은 휴대전화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정준영의 대답은 "휴대전화가 고장났다"였다. 검찰 수사 당시 정준영은 촬영한 사실은 인정했지만 여자친구도 동의했다고 착각했다며 진술했다.

한편 정준영은 현재 어떠한 입장도 밝히고 있지 않다. 승리도 처음 버닝썬 사태가 보도됐을 당시 묵묵부답으로 일관했으며 소속사 YG의 수장 양현석도 마찬가지의 반응을 보였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