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뱅크, 블록체인 핀테크 연구소 설립..."4차 산업혁명에 발 맞출 것"
상태바
블록뱅크, 블록체인 핀테크 연구소 설립..."4차 산업혁명에 발 맞출 것"
  • 정두용 기자
  • 승인 2019.03.06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기술의 실용화 및 상용화 목표...거래 결제 플랫폼 관련 라이트닝 네트워크 등 개발

링커코인 재단의 국내 사업체 블록뱅크가 블록체인 기술 개발 연구소를 설립했다.

링커코인은 블록뱅크가 블록체인 기술 개발 연구관련 핀테크 랩(Lab) 기업 부설 연구소를 설립했다고 6일 밝혔다.

블록뱅크의 핀테크 랩 기업 부설 연구소는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연구를 목적으로 설립됐다. 다양한 기업의 프로젝트와 협업하여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하는 여러 분야의 기술 연구가 진행된다.

링커코인 재단은 “4차 산업혁명시대에 발 맞춰 블록체인 기술의 실용화 및 상용화에 힘쓰겠다”며 “그 첫 번째로 거래 결제 플랫폼 관련 라이트닝 네트워크(Lightning Network)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링커코인 재단 프로젝트의 국내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블록뱅크는 암호화폐거래소 비트나루(Bitnaru), 탈중앙화거래소 덱스하이(DEXHI), 블록체인 개발 솔루션 덱스하이(DexHigh) 인도와 업무 협업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 중 탈중앙화거래소 덱스하이(DEXHI)는 샤딩(Sharding)과 캐스퍼(Casper)를 통한 스마트계약(Smart contract) 매칭 엔진 방식과 온체인 매칭 알고리즘 최적화 시스템 등 기존 탈중앙화거래소와 차별화된 전략과 기술을 제시하며, 신재생에너지, 패션 플랫폼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정두용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