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성화 안되는 제로페이…문제점은 '표준 규격' 아닌 '표준 규격'?
상태바
활성화 안되는 제로페이…문제점은 '표준 규격' 아닌 '표준 규격'?
  • 서이수 기자
  • 승인 2019.03.0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정부가 모바일 결제시스템 '제로 페이'의 공제 혜택을 늘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가 야심 차게 내놓은 제로페이지만 활성화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4일 납세자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는 근로소득자에 대한 신용카드 사용 금액 소득공제 축소를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소상공인을 위해 카드 결제 수수료 부담 완화 목적으로 내놓은 제로 페이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는 제로페이에 소득공제율 40%를 적용하겠다고 이미 공언한 상황이다. 그러나 정부가 표준 규격을 맞춘 제로페이가 제대로 활성화되지 않은데 대한 문제점도 제기되고 있다.

최초 제로페이 개발 시 카카오페이와 비바리펍르리카가 제로페이 시범사업 참여를 보류하며 비활성화 우려를 키웠다. 당시 카카오페이는 해외 유명 결제 사업자와 맞춰 놓은 규격을 금융위원회에서 수용하지 않아 참여를 보류했고 비바리퍼블리카는 자사의 '토스' 계좌 외 제로페이 결제 계좌를 따로 운영해야 하는 비용 문제로 참여하지 않았다. 

따라서 결제시스팀이 제로페이 단일 규격으로 통합되긴 어렵겠지만 경쟁력 있는 몇몇 서비스가 실질적 표준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정부가 해당 간편 결제 서비스들을 어떻게 처리할지 귀추가 주목되는 시점이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