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AI & 5G 뉴 디바이스 & SW
“AI 발달이 수만 명의 콜센터 직원 대체할 것”...코뱃 씨티그룹 CEO, 서비스직에 직격탄 전망"디지털 변화는 고객에게 획기적인 경험을 주며 서비스의 개선이고, 비용도 더욱 적다"
마이클 코뱃(Michael Corbat) 시티그룹 최고경영자는 최근 "AI와 디지털화의 과정에서 수만개의 콜센터 직원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비스직이 인공지능(AI)의 발달로 직격탄을 맞을 직종이 될 것이라는 미국 기업가의 전망이 나왔다.

마이클 코뱃(Michael Corbat) 시티그룹 최고경영자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TF)와의 인터뷰에서 “디지털화와 함께 AI의 영향으로 콜센터의 수만 개의 일자리가 없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아직 콜센터엔 수만 명의 직원이 있지만, 이들을 대체할 수 있는 디지털화 작업이 언제 도입될 지 알 수 있다”면서 “이런 변화는 고객에게 획기적인 경험을 주는 동시에 서비스의 개선이고, 비용도 더욱 적다”고 말했다. 

카드 교체와 같은 일반적인 고객들의 요청 30종류 가량은 디지털 시스템적으로 대처하기가 매우 쉽다는 설명이다.

파이낸셜타임스(TF)는 이런 디지털화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기업은 세일즈포스(Salesforce)라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일즈포스는 고객 관계 관리 솔루션을 중심으로 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국의 기업이다. 비즈니스 응용 프로그램 및 응용 프로그램 플랫폼을 인터넷으로 제공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세일즈포스는 세계 최고 수준의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보유했다”면서 “포춘지 선정 100대 기업에 들어갈 가능성도 매우 높다”고 평가했다.

정두용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두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