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문화생활 랜드마크, 이대서울병원 갤러리 ‘아트큐브’ 첫 전시회...3월 31일까지
상태바
서울 강서구 문화생활 랜드마크, 이대서울병원 갤러리 ‘아트큐브’ 첫 전시회...3월 31일까지
  • 박근우 기자
  • 승인 2019.02.20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서울병원 개원 기념 이화여대 조형예술대학 교수 5인 ‘구상된 추상 展’ 전시

지난 2월 7일 진료를 시작한 이대서울병원에서 운영중인 갤러리 ‘아트큐브’에서 첫 전시회가 열려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이대서울병원은 개원을 기념해 아트큐브 갤러리에서 현대 화단의 주요 작가이자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조형예술대학에서 후학을 양성중인 원인종(조소), 조덕현(서양화), 이종목(동양화), 이기영(동양화), 이광호(서양화) 교수의 5인전을 기획해 선보이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랜드마크로 떠오른 이대서울병원에서 3월 31일까지 진행된다. 병원 환자는 물론 강서구 지역주민 등에게 문화 생활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전시회를 준비한 강나영 큐레이터가 문병인 이화의료원장, 백남선 이 대여성암병원장, 편욱범 이대서울병원장 등 경영진에 전시 작품에 대 한 설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병인 이화의료원장,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편욱범 이 대서울병원장, 조도상 의료원 기획본부장, 박미혜 이대서울병원 교육 수련부장, 김관창 의료원 기획부본부장)

예술은 우리의 일상과 함께 하며 내면의 힐링을 가능하게 한다는 의미에서 이대서울병원은 상시적 예술 공간으로 개원과 함께 아트큐브 갤러리를 운영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인 ‘Figurative Abstract - 구상된 추상 展’은 구상과 추상 사이의 미묘한 균형을 탐구하며 상반된 듯 닮아 있는 다섯 작가의 작품을 통해 현대미술이 내포한 서사와 자연의 충만함을 보여준다. 구상과 추상, 서양과 동양을 넘나드는 이들의 조형 언어는 무척 다른듯하지만 한편으로는 닮아 있다.

다양한 조형언어로 풀어낸 다섯 작가의 유려한 작품은 구상과 추상의 미묘한 균형사이에서 관람객들에게 시간, 서사, 자연 그리고 생명의 근본에 대한 철학적 질문을 남기며 미적체험을 유도한다.

한편 아트큐브는 정기적인 전시회를 개최하며 작가들에게 양질의 전시 공간을 제공하고 환자와 보호자는 물론 지역 주민들에게는 예술작품을 일상적으로 누리면서 내면의 충만함과 활력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작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