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美증시, 국가비상사태 선포 우려 속 혼조 마감...키움證다우  0.41%, 나스닥 +0.09%, S&P500 -0.27%, 러셀 2000 +0.14% 

전일 미국 증시는 셧다운 여파로 발표가 늦어졌던 12 월 소매판매가 예상을 하회하자 경기 둔화 이슈가 부각되며 하락 출발했다.

그러나 이는 일시적이라는 분석이 제기되며 낙폭 축소되거나 반등에 성공하기도 했다. 다만 장 막판 트럼프 대통령이 예산안에 서명한 이후 국가비상사태 선포하겠다는 보도가 나오자 재차 매물 출회되며 혼조 마감했다

미국 셧다운 여파로 발표가 미뤄졌던 12 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1.2% 감소한 것으로 발표됐다

이는 2009 년 12 월 이후 감소폭이 가장 컸다. 12 월 소매판매는 연말 쇼핑시즌 결과를 알려주는 바로미터라는 점에서 중요했던 만큼 부진한 발표로 미국 경기 둔화 이슈가 재부각 되는 경향을 보였다.

더불어 미국 11 월 기업 재고 또한 소매재고(mom -0.4%) 위주로 전월 대비 0.1% 감소한 점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이에 애틀란타 연은은 GDPNow 를 통해 4 분기 미국의 GDP 성장률을 기존의 2.7%에서 1.5%로 하향 조정했다. 애틀란타 연은은 “4 분기 실질 개인 소비 지출 증가율은 3.7 %에서 2.6 %로 하락 했으며, 4 분기 실질 GDP 성장에 대한 재고 투자 기여도는 -0.27%에서 0.55%로 하락했다” 고 발표했다.

한편, 장 막판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예산안에 서명한 이후 국가 비상사태 선포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미국 정치 마찰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 부각으로 경기 둔화 우려 가능성을 높이는 이슈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이날 발표된 12 월 소매판매는 셧다운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이라는 분석이 많아 미국 경기 둔화 우려가 확산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 위원장은 이번 발표에 대해 “셧다운 등 일시적인 요인 때문” 이라고 주장.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도 “12 월 소매판매 둔화는 눈길을 끄는 요인이지만, 한달 지표에 의미를 부여할 생각은 없다” 라고 언급했다.  

 

 

황동현 기자  financial@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