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넥슨 이름 내건 '트라하'…넷마블 효과 누릴 수 있을까
(사진=트라하 공식 홈페이지 캡처)

매각설에 시달리고 있는 넥슨이 신작 '트라하' 출시 소식을 알렸다. 트라하가 현재 넥슨 인수에 다가선 넷마블의 모바일 게임 효과를 누릴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14일 넥슨이 서울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을 초청해 신작 모바일 게임 '트라하' 출시를 선언했다. 트라하는 넥슨이 배급 서비스를 맡은 게임으로 오는 4월 국내 이용자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넥슨의 신작 출시 소식이 전해지면서 향후 트라하가 모바일 게임 시장에 주력 중인 넷마블과 시너지를 보일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현재 넷마블이 넥슨 인수에 뛰어들었기 때문.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앞서 실적 발표 설명회에서 넥슨 인수 후 시너지 효과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권 대표는 "넥슨이 보유하고 있는 IP 게임과 개발 역량을 높이 보고 있고 넷마블은 넷마블 모바일 사업에 대한 역량, 글로벌 퍼블리싱 역량이 결합되면 좋은 시너지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트라하는 현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용자들의 서비스 사전 예약을 접수 받고 있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