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유승진 사기, 또 속은 사람들유승진 사기, 이번에는 금광
금광에 투자라하며 10억원을 가로챈 유승진 사기

 

 

이른바 보물선 사기 행각으로 쫓기고 있는 유승진이 또 사기 행각을 벌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번에는 금광 채굴을 구실로 사기를 시도했다. 

유승진의 사기 구실은 경상북도 영천시에서 금 1000만톤(1kg 당 한화 약 5500만원 기준, 55경원 가량) 발견했으니 관련 코인에 투자하라는 것이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금광 채굴과 연계한 가상화폐 투자사기로 약 1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SL블록체인그룹 관계자 5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SL블록체인그룹은 '돈스코이호 사건'을 일으킨 신일그룹이 이름을 바꾼 회사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0~11월 유씨는 SL블록체인그룹 대표인 이모씨(49) 등과 함께 금광을 발견했으니 '트레져SL코인'에 투자하면 수십 배를 벌 수 있다고 속여 388명에게 약 10억원을 챙겼다. 하지만 유씨가 금을 발견했다고 주장한 지역에는 수익성 없는 금광만 있었고 구체적인 매장량도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수사망이 갈수록 좁혀 오자 유씨는 본인의 실체를 숨기기 위해 유지범, 송명호 등 가명을 사용했다. 법인 이름도 최초 신일그룹에서 신일해양기술, SL블록체인그룹, 유니버셜그룹 등으로 여러 차례 바꿨다.

한편 경찰은 90억원대 투자 사기를 저지른 '돈스코이호 사건'과 관련해 유씨를 포함한 11명을 지난해 12월 검찰로 넘겼다.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 수배를 발부받은 경찰은 유씨의 신병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이수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이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