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e코노미 사회
안희정 부인 민주원, 침실 동영상 공개…"자기 방이면 왜 살금살금 오나" 김지은에 의혹 제기
(사진=민주원 씨 SNS 캡처)

성폭행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안희정 전(前) 충남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가 상화원 침실을 공개했다. 상화원은 안 전 지사 부부와 피해자 김지은 씨가 함께 사용한 숙박시설이다.

14일 오전 안희정 전 지사의 부인인 민주원 씨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 계정에 장문의 글과 동영상을 업로드했다. 민주원 씨는 해당 글을 작성하게 된 배경으로 성폭행 피해를 주장 중인 김지은 씨를 피해자로 인정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민주원 씨는 "김지은 씨가 불륜을 여성 운동으로 둔갑시켰다"라고 주장했다.

민주원 씨는 해당 글에서 숙박시설인 상화원의 침실 내부를 촬영한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김지은 씨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상화원은 앞서 민주원 씨가 증인으로 참석한 1심 재판 당시 "김지은 씨가 수상한 행동을 보인 곳"이라고 주장한 장소다. 당시 민주원 씨는 "안희정 전 지사와 침실에서 잠을 자던 중 김지은 씨가 침실로 몰래 들어와 우리를 바라봤다"라고 주장했다. 

민주원 씨는 게시글을 통해 김지은 씨의 이러한 행동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원 씨 주장에 따르면 당시 김지은 씨는 새벽 4시경 안희정 전 지사 부부의 침실을 향해 발소리를 죽인 뒤 몰래 들어온 뒤 안 전 지사가 "왜 왔냐"라고 묻자 방에서 달려나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민주원 씨는 이후 김지은 씨가 자신에게 도청 직원들과 음주를 한 뒤 술에 취해 자신의 방으로 착각했다고 해명했지만 확인 결과 당시 술을 마신 도청 직원은 아무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안희정 전 지사에게 징역형을 선고한 2심 재판부는 판결 당시 "피해자 김지은 씨의 진술이 증거로 삼을 수 있는 정도이며 무고할 동기가 없다"라고 밝혔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지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