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원고 명예 졸업식, 졸업 제도 규정 변경→3년 만에 열렸다
상태바
단원고 명예 졸업식, 졸업 제도 규정 변경→3년 만에 열렸다
  • 서수민 기자
  • 승인 2019.02.13 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명예 졸업식이 12일 안산 단원고에서 열렸다.

명예 졸업식은 재학 중 숨지면 졸업을 할 수 없다는 졸업 제도 규정을 변경해 이날 열린 것이다. 세월호 참사 생존자 75명은 지난 2016년 졸업했다.

3년 만에 열린 명예 졸업식에는 숨진 학생들을 대신해 유가족들이 자리했다. 이날 졸업장을 받은 학생들은 250명.

차례대로 호명되는 학생들의 이름에 유가족들은 울음을 삼키며 소리 내지 않기 위해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유례없는 명예 졸업식에 유가족들은 희생된 학생들에 대한 그리움에 마음이 아프고 더더욱 보고싶다는 소감을 전했다.

단원고는 매년 추모행사를 열어 희생 학생과 교사들을 기억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