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원, '酒 중독·의존증' 전면 부인…"술로 작은 위안 받았을 뿐"
상태바
손승원, '酒 중독·의존증' 전면 부인…"술로 작은 위안 받았을 뿐"
  • 정지오 기자
  • 승인 2019.02.1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방송 캡처)

손승원이 음주운전 혐의에 대해 반성 입장을 표명했다.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심리로 배우 손승원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 손승원은 "법을 쉽게 여겼다는 걸 뼈저리게 느낀다"라며 "구치소 생활을 하며 다신 같은 죄를 짓지 않겠다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했다. 법률대리인은 법원에 "공황 장애를 앓는 피고인을 배려해 불구속 상태로 재판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손승원의 다수 음주운전 전력과 관련해 변호인은 "알코올 의존 및 중독 상태는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더불어 "음주를 통해 다소나마 위안을 얻었을 뿐"이라고 일각의 의혹을 부인했다. 입대 예정인 상황과 높지 않은 인지도 등이 공황장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도 전해졌다.

한편 손승원은 지난해 12월 새벽 서울 강남구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 충돌 사고를 일으켰다. 이후 경찰에 덜미를 잡힌 그는 3차례의 음주운전 전력이 확인돼 구치소에 수감됐다.

정지오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