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정책
LG화학 이충훈 연구위원·케이팩코리아 이근백 대표,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월 수상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선정...산업현장 혁신기술 장려 차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대한민국 엔지니어상 2월 수상자로 대기업에서 (주)LG화학 이충훈 연구위원과 중소기업에서 케이팩코리아(주) 이근백 대표이사를 각각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대한민국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의 기술 혁신을 장려하고 기술자를 우대하는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 엔지니어를 각 1명씩 선정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과 상금 500만 원을 수여하는 시상이다.

이충훈 LG화학 연구위원은 독자적인 촉매기술 및 고온용액 공정기술의 개발·상용화를 통해 고부가 엘라스토머 제품의 상업화를 이끌며 우리나라 석유화학 산업 발전과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엘라스토머는 합성수지로 고무와 같은 탄성을 가진 친환경 고기능 소재다. 엘라스토머 제품은 자동차 내외장재, 신발 및 기능성 필름에 사용되는데 높은 기술장벽으로 해외 선진기업의 제품을 중심으로 공급·활용되고 있다. 

이충훈 LG화학 연구위원

이충훈 연구위원은 해외 선진기술을 뛰어넘는 촉매 반응성이 우수한 용액 중합 기술을 개발해 엘라스토머 제품의 상업화를 이끌며 자동차 및 에너지 등 전방산업에 필요한 핵심 소재를 국산화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또 엘라스토머 제품 관련한 해외 특허 소송에서 승소해 대외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았고 인정받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엘라스토머의 연간 30만톤 양산 체제를 구축함으로써 엘라스토머 시장 점유율 세계 3위 달성을 바라보고 있다.

이충훈 연구위원은 “엘라스토머 제품 상업화라는 도전에 함께한 동료들과 연구개발을 적극 지원해 준 회사에 매우 감사하다”며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차별화된 기술 개발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근백 케이팩코리아(주) 대표이사는 해외 선진기업과의 기술제휴를 통해 국내 산업환경에 적합한 수처리 기술을 개발·상용화하며 우리나라 환경산업 성장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수상자로 선정됐다.

국내 하수처리장 및 폐수처리장에서 사용되는 수처리 시설은 초기 투자비가 높을 뿐만 아니라 설치 후에도 처리 효율이 낮아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에 이근백 대표이사는 폐수처리의 핵심기술인 미세기포 생성 기술을 단일장비 내에 적용해 후속 공정의 부하를 획기적으로 줄여줌으로써 유지비용 절감은 물론 사용되는 약품의 양을 줄여 환경 오염원을 저감시키는데 크게 기여했다.

이근백 대표는 “수처리 기술개발에 동참한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대한민국 환경산업이 재도약할 수 있도록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품질의 최신 수처리 시스템을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박근우 기자  lycaon@greened.kr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