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수도권에 1000세대 이상 대규모 단지 수두룩...청약결과 관심
상태바
이달 수도권에 1000세대 이상 대규모 단지 수두룩...청약결과 관심
  • 윤영식 기자
  • 승인 2019.02.11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중 전국에서 15개 단지, 총 1만4,680세대 중 1만2394세대가 일반분양된다. 1000세대 이상 대단지 아파트 분양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11일 직방에 따르면 이달 분양되는 15개 아파트 단지 중 10개 단지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다.

서울시에서는 ‘태릉효성해링턴플레이스’, ‘홍제역효성해링턴플레이스’, ‘청량리역해링턴플레이스’가 분양될 예정이다. 세 아파트 모두 재개발, 재건축 사업지에서 분양되는 아파트로 기존 노후 주거지에 새 아파트가 들어서게 된다.

경기도에서는 ‘남양주더샵퍼스트시티’, ‘평촌래미안푸르지오’, ‘평택뉴비전엘크루’가 각각 1000세대 이상 대단지 아파트 분양을 앞두고 있다. 인천시에서는 ‘검단센트럴푸르지오’와 주상복합아파트인 ‘부평지웰에스테이트’가 나올 예정이다.

기타 도시에서는 강원도 원주와 충청남도 아산에서 대규모 단지 분양이 계획되어 있다.

‘청량리역해링턴플레이스’는 청량리역 바로 앞인 서울시 동대문구 용두동 11-1번지에 위치한다. 최고 40층 높이의 주상복합아파트로 총 220세대 중 203세대가 일반분양 된다. 전용면적은 59-150 로 구성되어 있다.

KTX, 분당선, 1호선, 경의중앙선, 경춘선을 이용할 수 있다. 노선이 확정된 GTX-C뿐만 아니라 GTX-B, 면목선, 동북선도 예정되어 있어 모두 개통된다면 최적의 교통 인프라를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청량리역은 대규모 재정비촉진지구 및 재개발 프리미엄의 중심지로 주거환경 개선사업이 진행되고 있는 지역이다. 인근에 ‘청량리역롯데캐슬SKY-L65’와 ‘청량리 동부청과 한양수자인’의 분양도 올해 계획돼 있어 청약 대기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태릉현대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 시행하는 ‘태릉효성해링턴플레이스’는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230번지 일대에 위치한다. 1308세대 중 560세대가 일반분양되며, 전용면적 49-84 로 구성되어 있다.

지하철 6호선 화랑대역, 7호선공릉역, 환승역 태릉입구역에 인접해 있는 이른바 트리플역세권 단지로 대중교통 이용이 편리한 점이 특징이다. 대진고, 서라벌고 등 명문 학군과 서울 3대 교육특구인 중계동학원가가 인근에 있어 우수한 교육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남양주더샵퍼스트시티’는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부평리 653번지 일대에 입지하게 된다. 총 1153세대로 모두 일반분양 된다. 전용면적은 59-84 로 구성되어 있다. 진접~내촌간도로와 지하철 4호선 진접역이 예정되어 있다.

GTX-B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예정되어 있어 결과에 따라 향후 서울 접근성 개선을 기대할 수 있다. 비규제지역으로 청약1순위 자격이 까다롭지 않고, 전매 제한 기간도 6개월로 상대적으로 규제 강도가 약하다.

‘평촌래미안푸르지오’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비산동 419-30번지에 위치한 재건축 아파트로 1199세대 중 659세대가 일반분양 된다. 전용 59-105 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비산동은 광역교통이 우수하고 서울외곽순환도로인 평촌IC, 산본IC가 인접해 있어 서울 진입이 편리하다.

안양중앙초, 부흥중 등 도보 통학이 가능하며, 인접해 있는 안양시립비산도서관, 평촌도서관, 평촌학원가 등이 밀집해 있다. 최근 인근에서 분양된‘ 비산자이아이파크’는 전체 타입이 1순위 청약마감했다.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 산 45-16번지에서는 ‘원주더샵센트럴파크’가 4단지, 총 2,656세대의 매머드급 분양을 앞두고 있다. 전용면적 59-101 로 구성되어 있다. 강원도 원주는 영동고속도로와 남원주IC 등 교통망이 발달되어 있어 강원도 내에서 접근성이 좋은 지역이다. 또한 혁신도시와 기업도시로 지정되어 개발호재가 있다.

<직방 제공>

윤영식 기자  wcyoun@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