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중문화 대중문화
홍가혜, 6000만원 받아낸 이유 “넋나간 사람처럼 맨발로 걷기도”
사진=KBS

홍가혜의 근황이 공개됐다.

홍가혜는 10일 방송된 KBS '저널리즘 토크쇼 J'에 출연해 ‘허언증 환자’로 낙인이 찍힌 이후 살아왔던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세월호 하고 난 뒤 3년 6개월에서 7개월 정도는 일상이란 것이 없었다고 토로했다. 한 달에 한 번씩 재판을 받으러 법원에 갔어야 했기 때문.

그는 대법원 판결 이후 무엇이 바뀌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사실은 거짓보다 더 위험하고 더 나쁜 게 왜곡이지 않냐”며 “그런 언론 보도 때문에 무죄가 확정됐는데도 불구하고 ‘거짓 인터뷰 논란 홍가혜’ ‘거짓 인터뷰 홍가혜’ 등 무죄가 무죄가 아닌 것이 됐다”고 말했다.

재판을 받는 동안 “진짜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었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최근 그는 디지털 조선일보를 상대로 배상금 6000만원 승소 판결을 받았다. 조정이 아닌 배상 판결을 택한 것에 대해 그는 “거짓 보도의 책임을 사법 역사에 남겨야 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홍가혜는 “맨발로 넋 나간 사람처럼 걷고 있을 때 아가씨 무슨 일이냐고 말 걸어주던 분들, SNS 메시지로 힘내라고 응원해주던 분들 때문에 지금까지 버틸 수 있다”고 말하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저작권자 © 녹색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