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메모, 핸드폰 검사 피했다…조재범엔 ‘부메랑’
상태바
심석희 메모, 핸드폰 검사 피했다…조재범엔 ‘부메랑’
  • 서수민 기자
  • 승인 2019.02.06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심석희 선수의 메모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부메랑’이 돼 돌아왔다.

심석희 선수의 메모는 조재범 전 코치의 핸드폰 검사를 피해 성폭행 피해 당시 심정을 적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메모에 적힌 심석희 선수의 심정이 조재범 전 코치의 범행일시와 장소 등이 일치하자 이를 결정적 증거로 여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재범 전 코치는 자신의 범행을 폭로할까 심석희 선수의 핸드폰을 검사한 것이 되려 부메랑이 되어 돌아온 것.

하지만 조재범 전 코치는 2차례나 성폭행 혐의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받았으나 항소, 2심에서 1년 6개월의 더 무거운 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상태다.

그는 심석희 선수가 초등학생 시절부터 상습 폭행, 고등학교 2학년이었던 2014년부터 2017년 사이에는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수민 기자  viewerscokr@gmail.com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