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촌, 국악DJ 됐다 '명작과 명창'
상태바
유인촌, 국악DJ 됐다 '명작과 명창'
  • 녹색경제
  • 승인 2011.03.20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인촌(60) 문화체육관광부 전 장관이 라디오를 통해 판소리를 알린다.

 
18일 국악방송에 따르면, 유 전 장관은 국악방송(수도권 FM 99.1㎒)에서 매일 밤 10~12시에 방송되는 문학전문 프로그램 '행복한 문학'의 고정 코너를 맡았다.

24일부터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유인촌의 명작과 명창'을 진행한다. 판소리 고전 명작 12바탕을 낭독하고 여기에 걸맞는 판소리 명창의 눈대목, 즉 판소리에서 가장 두드러지거나 흥미있는 장면을 들려준다.

유 전 장관은 "국악과 문학 그리고 연극의 만남이 문화를 쉽게 향유하지 못하는 문화복지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커다란 즐거움과 봉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realpaper7@newsis.com

 

녹색경제  green@greened.kr

▶ 기사제보 : pol@greened.kr(기사화될 경우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 녹색경제신문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